인도 물 시장 진출 발판…현지 전문가 초청 전문교육
인도 물 시장 진출 발판…현지 전문가 초청 전문교육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18.11.1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인력개발원, 인도 등 참여 국제환경기술 전문 교육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인력개발원은 오는 20일까지 인도의 수자원부 및 환경산림기후변화부 공무원을 비롯해 현지 기업의 물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23차 국제환경기술 전문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하나로 우리나라의 물 관리 우수 기술 및 산업을 인도 현지 전문가들에게 소개하고 국내 기업과의 인적 교류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국내 환경기업의 인도 환경산업 진출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인도 수자원부 라비 필라이(Ravi Pillai) 국장을 포함,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추진하고 있는 인도 스마트시티 사업 지역인 ‘깔리안 돔비블리(Kalyan Dombivli)’의 비니타 레인(Vinita Rane) 시장, 인도지역 내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사업상담(컨설턴트)을 담당하고 있는 민간 전문가 등 12명이 참여한다.

국립환경인력개발원은 오는 20일까지 인도의 수자원부 및 환경산림기후변화부 공무원을 비롯해 현지 기업의 물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23차 국제환경기술 전문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사진=국립환경인력개발원]
국립환경인력개발원은 오는 20일까지 인도의 수자원부 및 환경산림기후변화부 공무원을 비롯해 현지 기업의 물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23차 국제환경기술 전문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사진=국립환경인력개발원]


이번 교육과정은 한국-인도 환경협력워크숍, 수량‧수문 분석 및 상‧하수도 고도처리 기술 소개, 한국 문화체험 등 다양한 과정으로 진행된다. 한국-인도 환경협력워크숍은 13일 서울 영등포구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다. 인도 전문가와 국내 환경기업들이 함께 모여 국내 기업의 환경기술 소개와 더불어 인도의 환경사업 계획에 대한 정보 공유, 인도의 환경현안에 대한 해결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녹색기후기금(GCF) 등과 공동 협력사업을 발굴하는 계기도 마련한다.
우리나라의 물 관리 우수 기술 소개는 한국수자원공사, 아리수 정수센터, 하남 유니온 파크 등 현장 견학 형태로, 이곳들의 시설을 지은 우리나라 기술 전문가들의 현장 강의로 진행된다. 현장 강의를 통해 물 관리 기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교육과정 참가자와 국내기업 간의 교류 마련 기회도 제공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