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교육한마당이 서울서 열린다
환경교육한마당이 서울서 열린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10.1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광장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서 ‘제3회 서울환경교육한마당’ 개최

서울시와 서울환경교육네트워크(SEEN)는 18일부터 20일까지 광화문 중앙광장을 비롯해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서 ‘제3회 서울환경교육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서울환경교육한마당은 환경교육 분야의 다양한 관계자들과 시민이 참여하는 환경교육 축제의 장이다. 올해는 ‘일상으로 스며드는 환경교육,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제3회 서울환경교육한마당'이 18일부터 20일까지 광화문광장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서 열린다. [사진=서울시]
'제3회 서울환경교육한마당'이 18일부터 20일까지 광화문광장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서 열린다. [사진=서울시]

주요 행사로는 ▲서울‧아시아 환경교육 포럼 ▲환경교육 전시‧체험부스 운영 ▲기념식 ▲그린 놀이터 등 참여행사가 진행된다. 행사 첫날인 18일에는 한국과 중국, 일본, 대만의 환경교육 시민단체들이 참여하는 서울‧아시아 환경교육포럼이 개최된다. ‘협력과 학습 그리고 공동실천’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포럼에서는 각 나라별 환경단체 및 기관들의 환경교육 모델을 소개하고 공유한다.

환경교육이나 환경교육 프로그램에 관한 궁금증은 전시‧체험부스에서 해소할 수 있다. 13개 환경교육 단체와 5개 자치구, 에너지수호천사단이 참가해, 시민들이 다양한 환경교육을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된다. 각 부스에서는 환경교육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거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마지막 날인 20일 오후 2시 광화문 중앙광장 특설무대에서는 환경교육한마당 기념식이 펼쳐진다. 기념식에는 환경교육 유공자 표창 수여와 ‘플라스틱 없는 서울’ 다짐 퍼포먼스, 환경교육 토크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시민들은 광화문 중앙광장에서는 그린 놀이터와 태양열로 움직이는 놀이터인 ‘에너지카 해로와 해요’에 참여할 수 있으며, 환경 내용의 인형극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또한, 이번 행사의 주제인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체감할 수 있도록 행사장 중앙에는 특별 전시 및 분리수거 캠페인이 이뤄지고, 이를 테마로 한 카페인 ‘플라스틱 없다방’도 운영된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서울시는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환경교육을 활성화하여, 시민이 일상 속에서 환경을 먼저 생각하고 실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