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우수환경도서 100종 선정
2018년 우수환경도서 100종 선정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07.25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우수환경도서 공모전 개최

'김산하의 야생학교 : 도시인의 생태감수성을 깨우다(김산하 지음)' '천년만년 살 것같지?(녹색연합 지음)' 등이 '2018우수환경도서'로 선정됐다.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우수환경도서 공모전을 통해 환경보전의 지혜를 담은 ‘2018년 우수환경도서 100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우수환경도서 공모전은 1993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14회째를 맞았다. 올해 공모전은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8일까지 진행됐으며, △유아 △초1~3학년 △초4~6학년 △중·고등학생 △일반인 △전연령층 등의 분야에서 총 373종의 환경관련 도서가 출품되었다.

학계, 출판문화계, 교육계, 환경단체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가 10명이 참여해 두 차례의 심사를 거쳐 우수환경도서를 선정했다. 

  유아용 우수도서 14종 중 ‘메이의 정원’은 작은 아이의 꿈이 일군 초록빛 정원 이야기로 어린아이의 순수한 꿈과 노력에 감탄하게 되고, 아울러 생명이 깃든 공간의 소중함도 생각하게 되는 울림 있는 그림책이다.

  초등용 우수도서 46종 중 ‘세계 시민 수업 ➄ 환경 정의: 환경 문제는 누구에게나 공평할까?’는 우리가 알아야 할 환경문제를 통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알기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는 책이다.

  중·고등용 우수도서 9종 중 ‘플랑크톤도 궁금해 하는 바다상식’은 위기에 직면한 인류가 바다를 제대로 이해하고 활용하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과학 상식과 사회 문제를 엄선해 담은 책이다.

 일반용 우수도서 20종 중 ‘인구감소·기후변화 시대의 공지의 재발견–유휴·방치 부동산 살릴 길 찾다’는 성장이라는 환상에서 벗어나 도시쇠퇴 개념을 좀 더 긍정적인 개념으로 전환하고 도시의 위기를 기회로 인식하는 변화를 제시했다. 

  전연령층 우수도서 11종 중 ‘천년만년 살 것 같지?’는 멸종위기 동식물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 책은 멸종위기 동식물의 ‘우리와 다를 바 없는 하루와 소망’을 밝고 재치 있게 그렸다.

 환경부는 올해 12월에 이번에 선정된 우수도서 100종에 대해 우수환경도서 선정증을 수여하고 우수환경도서의 저자와 독자가 만날 수 있는 북콘서트 형식의 선정 기념 행사 등을 추진한다. 또한, 올해 9월 14일까지 ‘우수환경도서 독후감 공모전’을 개최하고, 교육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우수환경도서 목록집‘을 각 학교, 민간 환경교육기관·단체, 공공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이밖에 전국 초·중학교로 찾아가는 푸름이 이동환경교실에 ‘움직이는 환경도서관’을 운영하는 한편, 환경교육포털사이트(www.keep.go.kr)에서도 우수환경도서를 무료로 대여한다.  또한, 평소 환경교육 혜택이 부족한 도서벽지의 유·초·중·고등학교에 환경도서를 보급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환경교육포털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궁금한 사항은 환경부 환경교육팀(044-201-6539) 또는 환경보전협회(02-3407-1532, 1543)에 문의하면 된다.

환경부 선정 우수환경도서 100종. [자료=환경부]
환경부 선정 우수환경도서 100종. [자료=환경부]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