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제고 노력, 국제사회에 알린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 제고 노력, 국제사회에 알린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7.1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고위급정치포럼에 김은경 환경부 장관 우리나라 대표로 참석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7월 16일부터 19일까지 유엔 본부(미국 뉴욕시)에서 열리는 제6차 ‘고위급정치포럼’에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대한민국 수석대표로 참석해 우리나라의 지속가능성 제고 노력을 국제사회에 알린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시작된 고위급정치포럼은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관해 각국의 이행 실태를 평가하고 국제 지침을 제시하기 위해 매년 7월 유엔 본부에서 열리는 회의다. 통상 각료급(장관급) 회의로 열리며, 4년 주기로 국가원수급(2019년 국가원수급 개최)으로 열린다.

2018고위급정치포럼 개최를 알리는 유엔본부 홈페이지. 2013년부터 시작된 고위급정치포럼은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관해 각국의 이행 실태를 평가하고 국제 지침을 제시하기 위해 매년 7월 유엔 본부에서 열리는 회의다.[사진=유엔본부 홈페이지 갈무리]
2018고위급정치포럼 개최를 알리는 유엔본부 홈페이지. 2013년부터 시작된 고위급정치포럼은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관해 각국의 이행 실태를 평가하고 국제 지침을 제시하기 위해 매년 7월 유엔 본부에서 열리는 회의다.[사진=유엔본부 홈페이지 갈무리]

올해 고위급정치포럼은 ‘지속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사회로의 전환’을 주제로 물과 위생, 에너지, 지속가능도시, 생산·소비, 육상 생태계, 파트너십 등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6개 분야에 관해 각국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각료급 선언문을 채택한다.


김은경 장관은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우리나라 사회 전반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여러 조치를 설명할 예정이다. 특히 물관리 일원화, 친환경에너지 전환 등 일련의 조치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일치한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광범한 국민 참여를 바탕으로 수립 중인 한국형 지속가능발전목표(이하 K-SDGs)도 국제사회에 알릴 예정이다.

김은경 장관은 또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환경계획(UNEP) 등 주요 국제기구의 수장을 만나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전환을 촉진할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와 외교부는 ‘고위급정치포럼’ 개최 시기에 맞춰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한국정부의 노력을 소개하는 행사 2개를 개최한다.

첫 번째 행사는 환경부 주최로 7월 16일 오후 1시 15분(현지 시각)부터 유엔 대한민국 대표부 건물에서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K-SDGs 수립 과정에서 채택한 광범위한 이해관계자 참여 절차’를 소개한다. 또한,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수립에 참여한 국제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지속가능발전목표 수립과 이행에 시민사회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두 번째 행사는 다음날 같은 시간대 및 장소에서 외교부 주최로 열린다. 이 행사에서는 케이티(KT), 포스코(POSCO) 등의 국내 대기업이 개발도상국에서 수행하는 광대역 인터넷 연결사업, 철광 마을(Steel Village, 마을 단위 소규모 철강사업) 계획 등 민·관 협력의 성공사례를 소개한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