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 건강한 심혈관 유지에 도움
땅콩, 건강한 심혈관 유지에 도움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08.3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쁜 콜레스테롤 줄이고 좋은 콜레스테롤 높여

땅콩의 기능 성분이 건강한 심혈관 유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연구 결과 밝혀졌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부산대학교와 함께 동물실험을 한 결과, 땅콩이 이른바 ‘나쁜 콜레스테롤(LDL)’은 줄이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높여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8월 31일 밝혔다.

농촌진흥청과 부산대학교이 함께 동물실험을 한 결과, 땅콩이 이른바 ‘나쁜 콜레스테롤(LDL)’은 줄이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높여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농촌진흥청과 부산대학교이 함께 동물실험을 한 결과, 땅콩이 이른바 ‘나쁜 콜레스테롤(LDL)’은 줄이고, ‘좋은 콜레스테롤(HDL)’은 높여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연구 팀은 5주령인 수컷 실험쥐 28마리(각 7마리)를 5주 동안 고지방식이로 비만을 유도한 뒤 일반 땅콩, ‘케이올’ 땅콩, ‘케이올’ 땅콩기름, 대조군으로 나눠 4주 동안 먹였다 1일 2g양으로 실험군은 고지방식이(80%)와 땅콩식이(20%), 대조군은 고지방식이(100%) 섭취하도록 했다.

실험 결과, 땅콩을 먹인 쥐의 혈중 LDL-콜레스테롤은 대조군에 비해 34% 줄고, HDL-콜레스테롤(High-Density Cholesterol, 고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 콜레스테롤을 없애 심혈관 질환 위험성을 낮춘다)은 26% 높아졌다.

땅콩 식이에 따른 혈중 지질 개선 효과. [자료=농촌진흥청]
땅콩 식이에 따른 혈중 지질 개선 효과. [자료=농촌진흥청]

 

LDL 콜레스테롤(Low-Density Cholesterol, 저밀도지단백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에 과도한 콜레스테롤 침착 유도로 동맥이 굳어지며, 동맥경화로 심근경색·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의 주요 위험 인자로 알려져 있다.

혈중 지질 개선은 오메가-9(올레산) 지방산 비율이 83%인 농촌진흥청 개발 품종 ‘케이올’을 먹었을 때 효과가 뛰어났다. 대조군 대비 체중도 평균 10% 줄어 비만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농촌진흥청은 올레산 함량이 높은 ‘케이올’과 함께 검은색 땅콩 ‘흑생’, 국내 최고 수량성을 가진 ‘신팔광’ 등을 개발해 보급한다. 더불어 산업화를 위해 기능성 관련 연구도 진행 중이다. ‘흑생’은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을 100g당 6mg 포함하는 국내 최초의 검정 땅콩이다.

땅콩 식이에 따른 체중 변화 효과. [자료=농촌진흥청]
땅콩 식이에 따른 체중 변화 효과. [자료=농촌진흥청]

 

‘신팔광’은 10아르당 540kg을 생산해 국내 최대 수량성을 갖는 품종이다. 풋땅콩으로 삶았을 때 달콤한 맛이 매우 좋으며, 국내 땅콩 재배 면적 확대에 가장 큰 역할을 한 품종으로 꼽힌다. 8월 중순께 출하를 시작하는 풋땅콩은 삶으면 기존에 볶아 먹던 땅콩보다 아삭하게 씹히며 단맛을 많이 느낄 수 있다. 또한, 항산화 효과가 우수한 폴리페놀 성분을 함유한 속껍질도 함께 먹을 수 있다는 종자 20알 섭취 시 총 페놀성 성분 약 100mg (갈릭산으로 환산한 함량) 섭취하는 것도 장점이다.

땅콩기름은 가공 후 산화안정성이 더 좋아져 샐러드나 버터, 화장품 등 산업적으로도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밭작물개발과 오은영 농업연구사는 “오메가-9이 풍부한 땅콩의 혈중 지질 개선 효과를 바탕으로 식품과 식의약 소재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꾸준한 연구로 국민 건강 개선에 도움이 되는 땅콩을 개발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