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바닷속 해면동물서 간암 치료 증진 물질 확인
세계 최초로 바닷속 해면동물서 간암 치료 증진 물질 확인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8.06.19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해양생물 유래 암 치료제 개발에 활용 기대

국내 연구진이 열대 바닷속에 서식하는 해면동물인 ‘아겔라스(Agelas)’에서 추출한 물질이 간암의 방사선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 삼성서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박희철 교수 연구팀은 해양수산부의 ‘해외 해양생물자원 개발’ 사업을 통해 확보된 해면동물인 ‘Agelas' 자원을 활용하여 연구를 수행하였다.

마이크로네시아 축(Chuuk) 주에서 채집된 해면동물인 Agelas. [사진=해양수산부]
마이크로네시아 축(Chuuk) 주에서 채집된 해면동물인 Agelas. [사진=해양수산부]

 

연구팀은 Agelas의 추출물을 간암세포에 투여한 후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는 연구를 진행하였다. 그 결과, 방사선만 단독으로 사용하거나 다른 추출물을 사용했을 때보다 암세포의 증식 억제 및 사멸 효과가 탁월한 것을 확인하였다. 방사선만 단독으로 사용한 경우에는 암세포의 증식 억제 및 사멸률이 17%였으며, Coscinoderma 추출물을 투여한 후 방사선 치료를 했을 경우에는 암세포의 증식 억제 및 사멸률이 23%로 나타났다. Agelas 추출물을 투여한 후 방사선 치료를 한 경우에는 암세포의 증식 억제 및 사멸률이 69%로 나타나, 방사선만 단독으로 사용했을 때(17%)보다 4배 정도 치료 효과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면동물인 Agelas 추출물의 방사선 치료 효과. Agelas 추출물을 투여 후, 방사선 치료를 하면 암세포의 증식 억제 및 사멸률이 69%로 나타나, 방사선만 단독으로 사용했을 때(17%) 보다 4배 정도 치료 효과가 높았다. [자료=해양수산부]
해면동물인 Agelas 추출물의 방사선 치료 효과. Agelas 추출물을 투여 후, 방사선 치료를 하면 암세포의 증식 억제 및 사멸률이 69%로 나타나, 방사선만 단독으로 사용했을 때(17%) 보다 4배 정도 치료 효과가 높았다. [자료=해양수산부]

 

연구를 이끈 박희철 교수는 “전 세계 간암 치료제 시장은 1조 2천억 원 규모이며, 개발된 간암 치료제도 많지 않은 상황이다.”라며, “이번 연구 성과는 해양생물 유래 암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번에 Agelas 추출물에서 확인된 암세포 증식 억제 및 사멸 물질을 분리하여 독성 및 임상실험을 위한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고 있는 해양수산생명공학사업인 ‘해양융복합 바이오닉스 소재 상용화 기술 개발(2015~2019)’ 과제의 연구 성과이다.

윤두한 해양수산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해양 바이오 소재를 확보하고 공급하여 우리 바이오 기업들의 경쟁력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