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역사적 위업’
북미정상회담,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역사적 위업’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6.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접견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합의내용 이행을 위한 협력방안, 후속 조치 등 논의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에 관해 “회담의 성과에 대해서 이런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 일본, 한국인들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 위협, 핵 위협, 또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 이런 것만 하더라도 엄청난 가치가 있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 우리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날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마치고 돌아가는 비행기 속에서 직접 전화를 주어 회담의 결과를 상세하게 설명했다”며 “폼페이오 장관이 직접 또 한국을 방문해서 더 디테일한 설명을 하고, 협의를 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합의내용 이행을 위한 협력방안, 후속 조치 등 논의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 [사진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접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합의내용 이행을 위한 협력방안, 후속 조치 등 논의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 [사진출처=청와대]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후 한국에 제일 먼저 오게 되어 매우 적절하고 기쁘다고 화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데는 많은 분들의 공로가 있었다고 생각하지만 문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주최한 덕분으로, 그런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나서 성공적으로 회담을 가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아울러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통해서 궁극적으로 중요한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자신하고, 더 나은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미국 측에서는 피터 맥킨리 선임보좌관,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마크 내퍼 주한대사대리, 알렉스 웡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등이 함께했다. 우리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정원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이 함께했다.

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