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원하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의 바탕은 건강한 지구”
"우리가 원하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의 바탕은 건강한 지구”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8.05.26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와 강서구에서 지구환경 살리기 걷기대회 열려

봄과 여름의 경계인 듯 화창한 26일 토요일, 자연과 호흡하며 지구사랑을 실천하는 걷기 대회가 서울 종로구 인왕산 둘레길과 강서구 내발산동 수명산 인근에서 열렸다.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인왕산 둘레길을 따라 펼쳐진 ‘한민족 대화합과 평화를 기원하는 종로구 지구시민 걷기대회’는 서울국학원과 서울국학기공이 주최하고 지구시민운동연합 서울종로지회가 주관했다.

지구시민운동연합 강북지부가 26일 개최한 '한민족 대화합과 평화를 기원하는 종로구 지구시민 걷기대회'를 완주한 시민들. [사진=강나리 기자]
지구시민운동연합 서울 강북지부가 26일 개최한 '한민족 대화합과 평화를 기원하는 종로구 지구시민 걷기대회'를 완주한 시민들. [사진=강나리 기자]

300여 명의 참가자들은 사직공원 내 단군성전 앞에서 출발했다. 단군성전을 운영하는 사단법인 현정회 이건봉 이사장은 “국조단군의 홍익정신을 알리는 국학원, 국학기공, 그리고 지구시민운동연합에서 이곳을 출발점으로, 우리 역사의 현장을 따라 자연과 함께 걷기대회를 한다는 것은 큰 의미”라며 방문에 감사를 표했다.

참가자들은 수성동 계곡을 따라 등산로와 숲길을 따라 윤동주문학관이 있는 청운공원까지 걸었다. 코스 중간 중간 건강한 삶과 지구시민의식을 깨우는 희망메시지가 곳곳에 걸려 힘을 북돋우었다. 지인을 초대해 함께 걷는 지구시민 회원들은 지구시민운동의 철학과 활동들을 소개하고 지구환경 보호에 동참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인왕산 둘레길을 따라 숲길을 걸은 참가자들은 사직공원 단군성전을 출발해 각 구역 마다 웃음명상과 배꼽힐링 건강법 배우기, 평화통일 기원 메시지 쓰기, 자연명상 등을 하며 지구시민의식을 깨웠다. [사진=강나리 기자]
인왕산 둘레길을 따라 숲길을 걸은 참가자들은 사직공원 단군성전을 출발해 각 구역 마다 웃음명상과 배꼽힐링 건강법 배우기, 평화통일 기원 메시지 쓰기, 자연명상 등을 하며 지구시민의식을 깨웠다. [사진=강나리 기자]

또한, 참가자들은 걷는 길 중간에 마련된 ▲웃음명상 ▲배꼽힐링 ▲평화통일 ▲자연명상 ▲지구시민 등 다섯 개 구역에서 각각 환한 웃음을 선보이고, 건강법을 배우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미션에 도전했다. 주최 측은 완주한 참가자들에게 생활 속에서 지구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텀블러와 손수건 등을 전했다.

지구시민운동 서울 강북지부 김유경 대표는 “세종대왕이 직접 명상하고 수련하며 활도 쏘던 명승지인 인왕산을 함께 걷기위해 많은 사람이 동참해서 감사하다.”고 전하며 “우리가 사는 곳도 다르고 연령대도 다르지만 공통점은 지구인”이라고 강조했다.

지구시민운동연합 서울 강북지부 김유경 대표. [사진=강나리 기자]
지구시민운동연합 서울 강북지부 김유경 대표. [사진=강나리 기자]

김 대표는 “지구시민은 자신의 몸과 마음을 스스로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120살까지 건강과 행복, 평화를 자급자족하자. 그리고 자신과 가족, 이웃에게 친구가 되는 공동체의식을 가지고 우리의 터전인 지구를 잘 지켜주고 사랑해주자.”며 참가자들과 함께 “나는 지구시민이다!”를 크게 삼창했다.

대회에 참가한 장병애(81) 씨는 “약수동에서 매일 국학기공수련을 하는데 동호인들과 함께 참가했다.”며 “건강 비결은 운동이다. 밥을 한 끼 굶어도 운동은 꼭 한다. 나이가 들면 다 귀찮다고 하는데 절대 귀찮아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인왕산둘레길 지구시민 걷기대회에 참가자들. (왼쪽) 약수동 국학기공 동호회원들 중 가운데 장병애(81) 씨. (오른쪽) 참가자 이경용 씨와 최춘환 씨. [사진=강나리 기자]
인왕산둘레길 지구시민 걷기대회에 참가자들. (왼쪽) 약수동 국학기공 동호회원들 중 가운데 장병애(81) 씨. (오른쪽) 참가자 이경용 씨와 최춘환 씨. [사진=강나리 기자]

또한 이경용(56세) 씨는 “평소 알던 지인들을 지구시민운동 열성팬으로 만들고 있는데 오늘 그중 3명과 함께 참가했다.”며 “자연의 소중한 가치를 서로 이야기할 기회가 되었다.”고 했고, 그와 함께 참가한 최춘환(70) 씨는 “자연을 느끼며 걸으니 정말 좋다. 요즘 우리가 마시는 공기 오염이 매우 심각하다. 자연은 자연그대로 있는 게 좋겠다. 자연을 회복하는 일에 동참해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행사는 (주)단월드와 (주)BR뇌교육, (주)HSP라이프, 황칠가 자미애가점이 후원했다.

같은 날 오전 10시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수명산 근린공원에서는 지구시민운동연합 서울 강남지부와 강서지회가 주최한 ‘지구환경살리기 작은 실천, 우리 마을 클린 트레킹’이 펼쳐졌다. 트레킹에는 150여 명의 강서구 일대 구민과 청소년 봉사자들이 참가했다.

26일 강서구 내발산동 수명산 인근에서 우리마을 클린 트레킹에 참가한 시민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남지부]
26일 강서구 내발산동 수명산 인근에서 우리마을 클린 트레킹에 참가한 시민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남지부]

참가자들은 근린공원에서 출발해 화곡중학교와 우장산 전철역, 발산1동 주민센터를 거쳐 근린공원으로 돌아오며, 골목 쓰레기 줍기와 환경가두캠페인을 했다. 주최 측은 “환경취약지역을 찾아 우리 마을 환경을 우리 손으로 살린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행사에 동참한 봉사자들은 게임형식으로 분리수거를 하며 달리기를 하고, 부스에서 친환경 미생물인 EM으로 천연미스트와 주물럭 비누, 쌀뜨물 발효액 만들기 등을 체험했다.

지구시민운동연합 서울강남지부 전현선 대표는 “우리가 원하는 건강한 삶, 행복한 삶의 바탕은 건강한 지구환경”이라고 강조하며 “우리가 사랑하는 아이들, 우리 미래세대에게 건강한 지구를 우리가 물려주자.”고 했다.

지구시민운동연합 강남지부 전현선 대표가 인사말을 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남지부]
지구시민운동연합 강남지부 전현선 대표가 인사말을 했다.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남지부]

부모와 함께 행사에 참가한 청소년 봉사자는 “길에 우리가 버린 쓰레기가 정말 많다는 것을 느꼈다. 분리수거해서 알맞게 버리는 것을 습관으로 해야겠고, 길에 가다가도 떨어져있는 쓰레기를 줍고 1회용품을 쓰지 말아야겠다.”고 소감을 밝혔고, 또 다른 학생은 “오늘 참여하면서 지구에 좋은 영향을 끼친 것 같아 보람이 있었다. 지구환경 살리기 봉사활동을 더 잘 참여 하겠다.”며 “지구야 힘내”라고 응원메시지를 보냈다.

우리마을 클린 트레킹에 참가한 시민들이 쓰레기를 줍고, 친환경 미생물 EM으로 세제를 만들고, 분리수거 게임을 하는 모습.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남지부]
우리마을 클린 트레킹에 참가한 시민들이 쓰레기를 줍고, 친환경 미생물 EM으로 세제를 만들고, 분리수거 게임을 하는 모습. [사진=지구시민운동연합 강남지부]

한편, 지구시민운동연합 서울강북지부는 노원구민회관에서 오는 6월 2일 오후2시부터 6시까지 ‘지구야~놀자, 2018 지구시민박람회’를 개최한다.

1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