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공 이순신 탄신을 기념하며 차를 올리다
충무공 이순신 탄신을 기념하며 차를 올리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4.2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현충사에서 28일 탄신 제473주년 기념행사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소장 원성규)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 제473주년 기념행사를 오는 4 월 28일 오전 11시 충남 아산시 현충사에서 거행한다.  이순신 장군은 1545년 4월 28일(음력 3월8일) 서울 건천동에서 4형제 가운데 셋째로 태어났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기념 다례(茶禮)는 초헌관(初獻官, 현충사관리소장)의 분향(焚香, 향을 피움)‧헌작(獻爵, 술잔을 올림)과 축관(祝官)의 축문 낭독으로 구성되는 초헌례(初獻禮), 아헌관(亞獻官, 충무공 후손대표 이종문)이 헌작하는 아헌례(亞獻禮), 종헌관(終獻官, 시민 제관 김한솔)이 헌작하는 종헌례(終獻禮)로 진행된다. 이어서 대통령 명의의 헌화(獻花)와 분향, 청소년 현충사 위토 지킴이의 헌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종헌관으로 헌작하는 김한솔 시민 제관은 KBS 한국방송공사 연출가(PD)로 드라마 ‘임진왜란 1592’ 연출했다.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탄신을 기념하고 국난극복의 의지와 국민화합을 위한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 제473주년 기념행사를 4월 28일 오전 11시 현충사(충청남도 아산시)에서 거행한다. 사진은 2017년 탄신 기념행사.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탄신을 기념하고 국난극복의 의지와 국민화합을 위한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 제473주년 기념행사를 4월 28일 오전 11시 현충사(충청남도 아산시)에서 거행한다. 사진은 2017년 탄신 기념행사. [사진=문화재청]

청소년 현충사 위토 지킴이는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와 청년교육 사회적 협동조합 씨드콥이 이순신 장군의 업적과 1932년 현충사 중건의 역사적 의의를 널리 알리기 위하여 초중고등학생이 자기주도적으로 하는 활동 모임이다. 청소년 현충사 위토 지킴이들은 1931년 이충무공 묘소위토 경매파문과 이를 지키기 위해 전국민적인 모금운동을 벌여 위토를 되찾고 구현충사를 다시 세웠던 역사적 의미를 홍보한다. 또한, 다음 포털에서 ‘겨레가 지킨 위토, 겨레가 세운 현충사’(https://storyfunding.daum.net/project/19282) 스토리펀딩을 운영하고, 이순신 장군 모형의 소형블록과 이충무공 묘소 위토에서 수확한 쌀을 현장에서 판매하여 수익금은 문화재보호를 위한 기금으로 기부한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 탄신 기념행사도 다양하게 열린다.  전국 시‧도 대항 궁도대회가 경내에서 열린다.  충무공 고택 앞에서는 충무공의 구국정신 신망국활(身亡國活, 내 몸 바쳐 나라 구하다)을 한글로 쓰는 시연행사가 열리고, 낮 12시 현충사 충무문 앞 광장에서는 해군의장대가 공연한다.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탄신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가 4월 28일부터 29일까지 충남 아산 현충사 일원에서 열린다. [포스터=문화재청]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탄신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가 4월 28일부터 29일까지 충남 아산 현충사 일원에서 열린다. [포스터=문화재청]

충무공이순신기념관 교육관에서는 ‘현충사 가상현실 체험 프로젝트’의 일부인 창작 캐릭터 이름 공모와 사이버 공간에서 즐기는 거북선체험, 가상현실에서 활쏘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충무공묘소에서 자생한 어린 소나무인 장군송(松)을 충무문 광장에서 12시 30분부터 420그루를 무료로 나눠준다. 어린이와 함께 가족 관람객들 구현충사에서 28~29일 양일간 무형문화재 장인(필장)과 함께 위토의 볏짚으로 전통붓(고필)을 만들어보고 ‘난중일기’ 등에서 발췌한 충무공 말씀을 직접 제작한 붓으로 적어본다.

탄신 기념행사 다음날인 29일에는 현충사, 고택, 활터 일원에서 이충무공 순국 420주년 추모를 위한 전다례 의식과 관람객 대상 전통다도체험‧시음을 한다. 이날 오후 2시 충무공 고택마당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제5호)의 판소리, 창작극, 사물놀이 등 공연으로 현충사를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선사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