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 교수진과 학생들 ‘한식메뉴주간’서 삼계탕 등 선보여
영국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 교수진과 학생들 ‘한식메뉴주간’서 삼계탕 등 선보여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6-2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영한국문화원, 영국 명문 요리학교와 한식 집중 소개

한식메뉴주간, 한식강좌 등 한 달간 다양한 행사로 현지 접점 넓혀
한식 수업. 주영한국문화원은 5월 9일(월)부터 6월 18일(토)까지 현지 유명 요리학교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Westminster Kingsway College)’와 협력, 한 달 동안 한식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사진 제공 주영한국문화원]
한식 수업. 주영한국문화원은 5월 9일(월)부터 6월 18일(토)까지 현지 유명 요리학교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Westminster Kingsway College)’와 협력, 한 달 동안 한식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사진 제공 주영한국문화원]

 

주영한국문화원(원장 이정우, 이하 문화원)은 5월 9일(월)부터 6월 18일(토)까지 현지 유명 요리학교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Westminster Kingsway College)’와 협력, 한 달 동안 한식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웨스트민스터 킹스웨이 컬리지는 110여 년의 전통을 지닌, 영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요리학교다. 영국의 스타셰프 ‘제이미 올리버(Jamie Oliver)’의 모교이며, 학생들이 운영에 참여하는 부설 레스토랑 ‘빈센트룸(The Vincent Rooms)’ 또한 유명하다.

5월 9일(월)부터 13일(금)까지 진행된 한식메뉴주간은 한식 조리법을 재학생에 전수, 이를 판매한 행사다. 빈센트룸 브라세리 레스토랑(The Vincent Rooms Brasserie)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요리과정 실습과정의 일환으로, 교수진이 직접 한식 코스메뉴를 구성하여 조리법을 가르쳤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었으며, 기간 중 한식만을 판매하여 방문객 200여 명이 한식을 즐겼다. 김치전, 비빔밥, 양념치킨 등 기존 인기 메뉴와 함께 삼계탕 등 여름맞이 음식을 선보였다.

한식메뉴주간 메인요리 삼계탕. [사진 제공 주영한국문화원]
한식메뉴주간 메인요리 삼계탕. [사진 제공 주영한국문화원]

5월 14일(토)에는 한국 방문 예정인 학생 30명을 대상으로 한식강좌가 열렸다. 영국 전역에서 모인 대학생들이 네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한국의 전통 달고나 쿠키를 만들고 한국문화를 체험했다. 영국 정부 지원으로 3주간 한국 방문 예정인 이들에게 출국 전 한국문화체험 기회를 주고자 기획된 한식강좌에서 학생들은 드라마 속 한식과 한국어 표현을 배우고 달고나 뽑기를 만들었다. 이에 앞서 2월에 학생들은 주영한국문화원에서 한국에 관해 배우고 문화원의 도서와 영화 아카이브를 둘러보고 한복이라는 전통 의상을 입어보았다.이들 학생들은 3주간 한국을 방문하여 한국어 수업에 참여하고 문화체험을 하고 한국의 스마트 기술 및 녹색 부문의 성장과 현대 직장에 필요한 기술에 대한 지식을 습득할 예정이다.

3주간 일반인 대상 한식강좌도 개최했다. 셰프 교수가 직접 강사로 참여해 매주 다른 주제로 강좌를 열었다. 5월 21일(토)에는 김치를 주제로 김치를 직접 담그고 김치전, 비빔밥을 배우는 수업이 진행되었다. 6월 11일(토)에는 K-드라마 스트리트 푸드를 주제로 핫도그, 달고나 뽑기, 떡볶이를 다루었다. 6월 18일(토)에는 채식과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감자전, 꼬마김밥, 영양밥을 만들었다. 한식 강좌는 매회 매진을 기록하며 인기리에 진행되었다.

한식메뉴주간 메인요리 양념치킨. [사진 제공 주영한국문화원]
한식메뉴주간 메인요리 양념치킨. [사진 제공 주영한국문화원]

주영한국문화원은 현지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한식의 인지도를 확산하는 데 기여했다.

한식강좌에 3회 참석한 참가자는 “전통 한식부터 드라마에서 본 달고나 뽑기, 핫도그 등을 배우면서 다양한 한식을 알 수 있어 좋았다”고 밝혔다. 문화원은 하반기에도 현지 기관과의 지속 협력 하에 한식 인지도를 높일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