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으로 정부 행정 효율성 높인다
인공지능(AI)으로 정부 행정 효율성 높인다
  • 설성현 기자
  • yewon2@hanmail.net
  • 승인 2022-05-17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챗봇상담, ‘인공지능 국민신문고’, 환경관리 등에 도입, 효율성 도모

정부의 각종 행정 업무에 인공지능(AI)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전화 상담이나 민원 서비스 접수 등에 빅데이터 딥러닝기법을 통해 학습된 챗봇이 상담을 하거나 민원 서비스를 처리하는가 하면 빅데이터를 활용해 적절한 도서를 추천하는 웹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행정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인공지능 서비스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 

특허청은 ‘특허상담 챗봇’을 통한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상표 등의 지식재산권 관련 상담서비스를 17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특허청 특허고객상담센터의 상담사를 통한 상담서비스는 업무시간에만 가능해 서비스 이용에 시간적 제약이 있었으나, 챗봇 서비스를 통해 24시간 온라인 상담이 가능하게 된다. 

챗봇은 수만개의 질문과 응답 데이터베이스로 학습돼, 질문을 하면 인공지능이 가장 적합한 답변을 찾아서 제시한다. 특허상담 챗봇의 화면 구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팅창과 동일하며, 서로 대화하듯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특허상담 챗봇은 데스크톱 또는 휴대전화를 이용하여 특허고객상담센터 홈페이지 또는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국민비서 챗봇에서 별도의 회원가입절차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특허상담 챗봇 화면. [이미지= 특허청 제공]
특허상담 챗봇 화면. [이미지= 특허청 제공]

 정부대표 국민소통 플랫폼이자 민원창구인 국민신문고에 인공지능(AI)·메타버스·클라우드 등 디지털 신기술을 접목하고,  ‘인공지능(AI) 국민신문고’로 혁신해 국민 민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해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민권익위원회와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지난 4월 21일 디지털 플랫폼 정부 구현을 위해 디지털신기술 협력 및 데이터 교류를 확대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57중소기업통합콜센터에 ‘인공지능 상담시스템(챗봇 시스템)’을 도입해 지난해 12월부터 정식 서비스에 들어갔다. 중기부는 인공지능 상담시스템을 통해 단순‧반복 질의에 즉시 대응함으로써 상담수요를 효과적으로 분산시키고, 민원인들의 통화대기 시간을 단축시켜 이용 만족도를 한층 끌어 올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공지능 상담시스템은 컴퓨터(PC) 또는 모바일의 중기부 홈페이지에서 접속할 수 있으며, 이번에 동시 도입한 ‘보이는 자동응답시스템(ARS)’을 통해서도 인공지능 상담시스템을 받을 수 있다. 인공지능 상담시스템은 채팅 문자로 상담을 받는 형태로 운영되며, 직접 질문을 입력하거나 업무별 또는 기관별 분류 메뉴를 선택해 세부 질문을 찾아가는 시나리오 방식으로도 진행할 수 있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학생의 독서 활동 이력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학생 맞춤형 도서를 추천해주는 웹서비스 ‘책열매’(책으로 열리는 매일)를 지난해 9월 전면 개통했다. ‘책열매’는 최근 주목받는 구독 서비스에서 이용되는 인공지능(AI) 추천 알고리즘을 활용해 초등학교 3-6학년 학생과 교사의 ‘한 학기 한 권 읽기’ 독서 단원을 지원하기 위해 개발한 웹서비스다. 학생 개별의 독서 성향에 맞추어 도서를 실시간으로 추천해줌으로써 학생이 독서에 대한 재미를 느끼고 의미를 찾아가며 평생 독자로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인공지능(AI) 분석으로 오염물질 배출의 주요 영향인자를 도출하고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첨단환경관리 기법 개발이 추진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통합관리사업장의 환경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부와 지난 4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립환경과학원이 종합 화학기업인 롯데케미칼과 협업을 통해 인공지능(AI) 분석으로 오염물질 배출의 주요 영향인자를 도출하고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첨단환경관리 기법 개발을 목표로 공동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사업장 시설들의 운영자료를 인공지능 기법으로 분석해 관리인자와 오염배출간의 상관성을 파악하고, 사물인터넷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주요 오염물질의 상시 감시체계 구축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폐기물 처리 분야 통합관리사업장의 오염 원인 인자 도출기법도 갖춰진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성남시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폐기물 처리 분야 통합관리사업장의 오염 원인 인자 도출기법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11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국립환경과학원이 폐기물 처리 분야 통합관리사업장을 운영하는 지자체와 협업해 통합환경관리제도에 적용할 수 있는 최적가용기법을 찾아내고, 통합관리사업장의 오염 원인 인자를 밝히는 공동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하루 최대 폐기물 처리용량이 600톤인 성남소각장 운영자료(빅데이터)를 활용해 오염물질 배출수준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반의 오염 원인 인자 도출 방법을 알아내는 공동연구 시범사업을 이달부터 수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 융합을 통한 산업계 현안 해결을 위해 신설된 인공지능융합혁신대학원 사업에 참여할 5개 대학을 지난 12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융합혁신대학원은 기업이 직접 교육과정 설계 및 강의, 공동연구 등에 참여하고, 대학은 기업과 협력해 산·학 공동 인공지능융합프로젝트를 통해 기업이 당면한 현안 해결을 지원하는 형태로 추진된다. 이를 통해 지역 및 산업 수요에 특화된 인공지능 고급 인재를 양성하고, 채용과 연계되는 가치사슬을 형성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디지털 대전환 및 글로벌 기술패권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인공지능기술 및 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산업계 수요 기반의 인공지능 연구개발을 통한 인재양성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산·학·연·관이 협력해 실전형 인공지능융합인재를 양성하고, 성과 공유ㆍ확산을 통해 차세대 발전방향을 모색함으로써 대한민국의 디지털 대전환 및 산업 혁신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