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기자, 나는 작가!” 청소년, 글쓰기로 꿈을 키우다
“너는 기자, 나는 작가!” 청소년, 글쓰기로 꿈을 키우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2-01-1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2021년 청소년 프로그램 자료집” 발간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은 1월 17일 "2021년 청소년 프로그램 자료집" 3종을 누리집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했다. [사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은 1월 17일 "2021년 청소년 프로그램 자료집" 3종을 누리집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했다. [사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관장 직무대리 신용선) 제9기 2021 청소년 기자단 ‘부커부커(Booker Booker)’는 2021년 청소년 관련 취재기사를 작성하고 청소년도서관에서 주최하는 기획회의와 특별강연에 참여했다. 이들 기자단은 기사를 작성하여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전용공간인 ‘부커부커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이렇게 청소년 기단이 1년 동안 작성한 작성한 기사를 모아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은 한 권의 책으로 묶어 《2021년 제9기 청소년 기자단 기사집 부커부커》를 펴냈다.

기사집 내용은 01이 책 읽어봤나? 02 너 그거 봤니? 03 도서관 탐방 04 너 거기 가봤니? 05 이 분 만나봤니? 06 청소년 기자단 취재로 되어 있다.

2021년 제9기 청소년기자단 기사집 부커부커. [사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2021년 제9기 청소년기자단 기사집 부커부커. [사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의 청소년기자단 ‘부커부커’는 중·고등학생과 동일 연령 청소년 30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매년 1월 모집한다.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은 청소년 기자단 기사자료집뿐만 아니라 도서관이 운영하는 독서동아리 ‘생각나눔터’와 릴레이 글쓰기 ‘너 쓰고, 나 쓰고’프로그램에 참여한 청소년들의 글을 모아 제작한 《2021년 청소년 프로그램 자료집》3종을 1월 17일 누리집과 사회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했다. 청소년들의 일상과 생각을 담아낸 이 자료집은 청소년 창작문화진흥은 물론 독서 습관화와 글쓰기에 관한 청소년들의 시각변화와 서로의 경험 나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래 추천도서 서평집". [사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또래 추천도서 서평집". [사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독서 동아리 ‘생각나눔터’의 서평집 《또래추천도서 서평집》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각각 추천도서를 학생들이 읽고 작성한 추천의 글을 묶었다.

《너 쓰고, 나 쓰고》는 2021년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에서 또래 청소년들과 글쓰기 재능나눔을 통해 작년에 이어 진행된 청소년 릴레이 글쓰기 소설집이다. 2021년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간 진행한‘너 쓰고, 나 쓰고’는 또래 청소년들과의 소통을 활성화하고 글쓰기의 습관화라는 프로그램의 취지가 돋보인 결과물로 탄생하였다.

올해의 ‘너 쓰고, 나 쓰고’는 전년도에 이어 도서관 맞춤형 온라인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운영하였다. 기획 단계부터 대학생 서포터즈들이 참여하여 청소년들이 흥미를 끌 수 있도록 역사, 가족, 수업이라는 주제어를 선정하고,여전히 지속된 코로나19의 위험 속에서 백신, 소통, 인공지능 등 2021년의 이슈를 담아 역사판타지, 추리소설, SF소설의 3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이야기를 릴레이식으로 전개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이번에 처음 시도한 ‘인스타툰’은 인스타그램과 웹툰을 결합한 새로운 홍보 방법으로써 효과를 거두었다.

"너 쓰고, 나 쓰고". [사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너 쓰고, 나 쓰고". [사진=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자료집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들어진 청소년들이 자신의 마음 속 이야기를 또래와 공유하고, 서로 함께하는 독서와 글쓰기를 통해 일상회복으로 한 발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1년 청소년 프로그램 자료집》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누리집과 부커부커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