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준비’ 등 올해 대한민국연극제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작 8편 선정
‘마음의 준비’ 등 올해 대한민국연극제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작 8편 선정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6-0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연극제 사무처, 7월19일부터 8월 4일까지 예천군문화회관서 공연 일정도 발표

대한민국연극제 사무처는 경상북도 안동시, 예천군에서 오는 7월 17일(토)부터 8월 8일(일)까지 개최하는 국내 최대 연극축제 제39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안동‧예천’의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작 8편을 발표했다.

이번에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작에 선정된 단체에게는 지원금 350만원 및 공연장 대관료, 공연 홍보 등을 지원한다. 또한 참가작 8편은 오는 7월 19일(월)부터 8월 4일(수)까지 17일간 걸쳐 예천군에 있는 예천군문화회관에서 공연을 한다.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 8팀. [사진=대한민국연극제 사무처]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 8팀. [사진=대한민국연극제 사무처]

 

먼저 7월 19일 극단 종이달 <마음의 준비>를 시작으로, 7월 21일 극단 이화 <헬메르(원작: 인형의 집)>, 7월 23일 극단 달팽이주파수 <인싸이드(人-cide)> 등 총 3편이 개막 첫 주 관객들을 만난다. 개막 2주차에는 7월 27일 이파리드리 <별일없이 화려했던>, 7월 29일 극단 헛짓 <혜영에게>, 7월 31일 하다 아트컴퍼니 <사운드팩토리_일상을 연주하라!> 총 3편의 작품이, 그리고 개막 마지막 주에 8월 2일 극단 우아 <아.스.그.집>, 8월 4일 여명1919 <밀정의 기록>까지 전국의 차세대 연극인들이 선보이는 8편의 참가작 공연이 이어진다.

‘네트워킹 페스티벌’은 2019년 ‘제37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서울’에서 신설된 차세대 연극인들의 도전무대로 작년 ‘제38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세종’부터 신진 연극인들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참가단체의 연출가 연령을 40세 이하(1982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로 제한하였다.

4월 30일(금)까지 총 25개 단체가 응모하여 1차 서류심사를 거쳐 16개 단체가 선정되었으며 최종 8개 단체는 6월 1일(화) 예천군문화회관에서 진행된 2차 공개심사를 통해 선발하였다.

경상북도 안동시와 예천군에서 일대에서 개최하는 올해 ‘대한민국연극제’는 7월 17일(토)부터 8월 8일(일)까지 총 23일간 열린다. 네트워킹 페스티벌 참가작 8편, 본선 경연작 16편, 초청공연 5편 총 29편의 공연을 비롯하여 오마이갓 프린지 페스티벌 등 다양한 야외공연‧문화행사들이 열릴 예정이다.

연극제에 대한 다양한 소식은 대한민국연극제 공식홈페이지(http://ktf365.org)와 공식SNS채널을 통해 접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