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이 청계천에 던진 ‘행운의 동전’ 장학금 등으로 기부
관광객이 청계천에 던진 ‘행운의 동전’ 장학금 등으로 기부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04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국내환 2700만원 서울장학재단 기부 특성화고교 장학생 지원
청계천 필석담에서 수거한 '행운의 동전'. [사진=서울시]
청계천 필석담에서 수거한 '행운의 동전'. [사진=서울시]

 

청계천에 모인 ‘행운의 동전’이 서울 특성화고등학교 학생 장학금과 유니세프 성금으로 쓰인다.

서울시와 서울시설공단은 지난 한해 청계천을 찾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던진 행운의 동전을 모아 서울장학재단에 2700만원,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외국환 1만9천 점을 기부한다고 4일 밝혔다.

행운의 동전은 2005년 10월 청계천이 복원된 뒤로 시민들이 팔석담에 행운을 빌며 자발적으로 동전을 던지며 시작됐다.

서울시는 매년 행운의 동전을 수거해 깨끗이 씻어 말린 다음 한국 돈과 외국환을 분류해 ‘서울시민’의 이름으로 곳곳에 기부한다.

지금까지 기부한 행운의 동전은 국내환 4억725만7천원, 외국환 36만1천 점에 이른다. 한국 동전은 인도네시아 지진 성금,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에 전달됐고, 외국환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로 기탁하여 세계 물부족 국가 어린이들의 지원금으로 활용한다.

청계천 필석담에 모금된 ‘행운의 동전’.  [사진=서울시]
청계천 필석담에 모금된 ‘행운의 동전’. [사진=서울시]

 

특히 2015년부터 올해까지 수집된 한국동전 총 2억7000만원은 서울장학재단에 기부해 서울 소재 특성화고교 장학생 120명에게 ‘청계천 꿈디딤 장학금’으로 전달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청계천을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희망을 담아 던진 동전을 모은 기부금이 청소년들의 장학금과 어린이 구호금으로 활용하여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