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한국위워원회, 2020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인증
유니세프한국위워원회, 2020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인증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0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모유수유주간(8월1-7일) 맞아 병원 1곳과 한국천문연구소 등 9곳 인증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8월 6일 세계모유수유주간(8월 1일~7일)을 맞아 2020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1곳과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9곳을 인증하고 인증패를 전달했다.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8월 6일 세계모유수유주간(8월 1일~7일)을 맞아 2020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1곳과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9곳을 인증하고 인증패를 전달했다. [사진=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8월 6일 세계모유수유주간(8월 1일~7일)을 맞아 2020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1곳과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9곳을 인증하고 인증패를 전달했다.

2020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은 제주 김순선 자연조산원,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는 동우화인켐(주), 안양도시공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한화에어로스페이스(주), 한국다케다제약(주), 한국수력원자력(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조폐공사, 한국천문연구원 9곳이 인증을 받았다.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과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인증은 세계보건기구( WHO)와 유니세프의 ‘성공적인 엄마젖 먹이기 10단계’에 따라 자가 평가와 현장 평가를 통해 이뤄진다. 병·의원 및 조산원, 기업이 자가 평가한 결과를 제출하면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만들기 위원회’가 현장에 직접 나가 정책, 환경, 문화 등 실태를 종합 평가하고, 심의 과정을 거쳐 인증을 최종 결정한다.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및 ‘엄마에게 친근한 일터’ 인증은 모유수유 실천에 앞장서 유엔아동권리협약 제6조 ‘아동의 생존과 발달’ 권리를 옹호하고 모유수유 권장 분위기를 조성해 사회 의료비 지출 감소에 기여함을 의미한다.

2018 영국 의학전문지 ‘란셋(Lancet)’에 따르면 모유수유율이 증가하면 매년 5세 미만 영유아 82만 3천여 명, 유방암으로 사망하는 여성 2만 명의 목숨을 구할 수 있으며 여성의 난소암과 심장질환, 당뇨병 발병 위험을 감소하여 세계적으로 매년 3,020억 달러(약 342조 원)의 경제 이익을 가져온다.

국내 모유수유 확산을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세계모유수유주간을 제정한 1992년부터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만들기 위원회’를 발족하고 소아청소년과, 간호학과, 산부인과 의료진과 정부 출산 정책 담당자들과 함께 의료요원 모유수유 교육, 임산부 대상 특강, 모유수유 가이드 배포 등 다양한 모유수유 옹호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모유수유의 우수성과 방법을 널리 알려 한국 어린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고자 28년째 인증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궁극적으론 모유수유 우수 병·의원 및 기업이 더욱 많아져 인증 사업 자체가 필요 없어지길 기대한다. 무엇보다 면역력이 중요한 때인 만큼 개인과 사회 건강을 위해 모유수유에 사회구성원 전체의 적극적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