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때 도청 건물‧나무에 박힌 탄흔 조사 본격화
5.18민주화운동 때 도청 건물‧나무에 박힌 탄흔 조사 본격화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7.2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옛 전남도청 건물과 수목 탄흔 조사 착수 보고회…원형 최대한 복원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옛 전남도청 건물의 원형을 최대한 복원하기 위해 총탄흔적까지 본격적으로 조사해 보존하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5.18 민주화운동 이후 수차례 보수공사를 거친 옛 전남도청 건물의 내‧외부와 수목에 대한 당시 탄흔을 최초로 조사한다. 이에 7월 21일 오후 4시 옛 전남도청 별관 1층 회의실에서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옛 전남도청 건물 내외부 및 수목에 대한 탄흔 조사 착수 보고서에 나타난 탄흔 잔존 예상지점들. [사진=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옛 전남도청 건물 내외부 및 수목에 대한 탄흔 조사 착수 보고서에 나타난 탄흔 잔존 예상지점들. [사진=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그동안 5.18단체를 비롯해 시민사회단체는 옛 전남도청 건물의 총탄 흔적 조사를 지속해서 요구해 왔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 담당자는 “옛 전남도청에 대해 여러차례 보수작업이 이뤄졌고 전기배관 공사 와 현수막 설치 등 여러 흔적이 많아 탄흔을 찾는 것이 쉽지 않다.”며 “사료와 증언 조사, 과학적 기법 조사, 표본 획득 등을 착실히 진행해 민주주의의 역사적 현장을 본래 모습으로 복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향후 탄흔 식별을 위해 △벽면 3차원(3D) 흔적 지도 작성 및 외벽 철근 탐사 △벽면과 수목 탄흔 표본 확보 △의심되는 탄흔에 대한 성분검사 △테라헤르츠(투과성을 가진 방사선 전자파) △지반투과레이더(GPR)공법 활용 조사 △80년부터 살아남은 수목 6그루에 대한 과학적 조사 등을 실시한다. 탄흔에 대한 최종 검증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협조를 받아 진행할 방침이다.

1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