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몽골과 스리랑카에 한국형 과학수사기법 전수한다
국과수, 몽골과 스리랑카에 한국형 과학수사기법 전수한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8.2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원장 박남규, 이하 국과수)은 공공행정분야 및 법과학분야 발전을 위하여 몽골과 스리랑카에 한국의 우수한 과학수사기법을 전파한다고 밝혔다.

먼저 국과수는 8월23일부터 8월27일까지 몽골 법내무부 소속 국립과학수사원(NIFS, National Institute of Forensic Science of Mongolia) 감정관 19명을 대상으로 유전자‧디지털‧마약‧문서 분야별 감정기법를 전수한다.

이번 연수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진행되는 ‘법과학역량강화사업’의 일환이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국과수는 과학수사 기술‧노하우 전수, 기자재 지원, 실험실 리모델링 등에 대한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몽골 국립과학수사원은 몽골 내 유일한 법과학 감정기관으로,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에서 의뢰한 증거물을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범죄사건해결에 기여하고, 재판 시 법정증언을 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국과수는 몽골 국립과학수사원과 2015년 법과학 교류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유‧무상 원조사업 추진, 방한‧방몽 연수 실시 등 몽골의 과학수사 역량강화에 지속적으로 기여해 왔다.

이어서 9월에는 스리랑카 정부 분석국(GAD, Government Analyst’s Department of Sri Lanka) 감정관 21명을 대상으로 디지털‧유전자 분야의 온라인 연수를 할 예정이다.

국과수는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스리랑카 과학수사역량강화사업’을 통해 스리랑카 법무부 소속 법과학감정기관인 정부 분석국에 디지털‧유전자 분야 감정기법을 전수하고 실험실 리모델링 및 기자재를 지원한 바 있다.

또한, 2017부터 2019년까지 ‘스리랑카 검사 과학수사역량강화 국별연수’를 통해 스리랑카 사법기관의 법과학 역량강화를 도모하고 사법시스템 전반의 협업 체제를 강화했다.

특히, 스리랑카 정부 분석국은 한국의 과학수사 기법 전수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 추가 교육을 요청했으며, 이에 디지털‧유전자 분야를 대상으로 심화 온라인 연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과수가 스리랑카에 전수한 디지털포렌식과 DNA분석기법은 스리랑카 내 기존 미제사건과 주요사건 해결에 기여하였으며, 특히 지난 2019년 발생한 스리랑카 폭탄테러(부활절 테러)에서 피해자와 테러범들의 신원을 밝히는 데 큰 역할을 하였다.

아리야난다 웰링앙가 스리랑카 정부 분석국 국장은 “스리랑카의 정부 분석국의 과학수사 역량 강화로 자국 내 신뢰도가 굉장히 높아진 것은 한국 국과수의 지원 덕분이다.” 며 “이번에 실시하는 심화 온라인 연수에서는 더 많은 감정기법과 노하우를 습득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