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에는 해양쓰레기 수거활동 같이 해요!
이번 주에는 해양쓰레기 수거활동 같이 해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06.22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부수, 6월 22일(월)부터 28일(일)까지 '해양쓰레기 정화주간' 지정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해양쓰레기 없는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6월 22일(월)부터 6월 28일(일)까지 일주일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으로 지정하여 운영한다.

해양수산부는 2018년 7월부터 매월 셋째 주 금요일을 연안정화의 날로 지정하여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을 실시해 오고 있다. 특히, 7~8월은 장마철, 태풍 발생 등으로 인해 육상에서 떠밀려오는 해양쓰레기가 많아지는 시기이기 때문에 6월에는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을 지정하여 운영함으로써 사전에 해양쓰레기 발생 요인을 줄이고자 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쓰레기 없는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6월 22일(월)부터 28일(일)까지 일주일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으로 지정하여 운영한다.[사진=Pixabay]
해양수산부는 해양쓰레기 없는 깨끗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6월 22일(월)부터 28일(일)까지 일주일을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으로 지정하여 운영한다.[사진=Pixabay]

7~8월에도 지속적으로 정화활동을 진행하여 이에 대비하고 있으며, 아울러 국민들이 해양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해양쓰레기 수거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올해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은 해양수산부와 환경부가 공동으로 주관함에 따라 양 부처 소속기관과 지자체, 해양환경공단, 한국어촌어항공단, 수협 등 해양 유관기관이 참여하여 전국 주요 연안과 하천주변 일대에서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작년 5월 말에 수립한 ‘해양플라스틱 저감 종합대책’을 토대로 해양폐기물 관리법 시행, 도서지역 해양쓰레기 정화운반선 도입, 바다환경지킴이 배치 등의 사업을 차질 없이 시행하여 2030년까지 해양플라스틱 쓰레기를 50%(2018년 대비) 줄여 나갈 계획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