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박이물범 서식지 백령도 지역민과 함께 정화활동
점박이물범 서식지 백령도 지역민과 함께 정화활동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5.3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범류 중 유일하게 우리 바다에 서식하는 해양포유류인 점박이물범의 서식지를 위협하는 해양쓰레기를 치우는데 지역민이 함께 했다.

매년 백령도에서 2~3백 마리가 출현하는 점박이물범. [사진=해양수산부]
매년 백령도에서 2~3백 마리가 출현하는 점박이물범. [사진=해양수산부]

지난 28일 해양환경공단, 인천시 옹진군 백령면, 인천녹색연합 등 민간단체와 백령도 주민들로 구성된 ‘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모임’이 백령도에서 정화활동을 했다.

해류‧조류에 의해 폐플라스틱, 폐어구 등 각종 해양쓰레기가 유입되는하늬해변의 서식환경을 깨끗이 하기 위한 활동으로, 해양수산부는 이날 지역주민, ‘점박이물범을 사랑하는 모임’과 함께 점박이물범 보호를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또한 서식지를 탐방해 점박이물범 서식에 또 다른 위험요소가 있는지도 점검했다.

해양수산부는 점박이물범이 가장 많이 출현하는 하반기에도 백령도 주민들과 1~2차례 더 정화활동을 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 이재영 해양생태과장은 “백령도는 점박이물범뿐 아니라 가마우지, 저어새, 노랑부리백로 등 다양한 해양보호생물이 서식하는 소중한 보금자리”라며 “서식지 정화활동으로 다양한 생물이 조화롭게 살아가는 서식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점박이 물범은 중국 랴오둥만에서 번식하고 봄부터 가을까지 우리나라로 남하해 서식한다. 백령도에서는 1년에 2~3백여 마리가 관찰된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