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학교 검정교과서 역사왜곡, 우리 정부 시정촉구
일본 중학교 검정교과서 역사왜곡, 우리 정부 시정촉구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3.2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영토 독도를 일본영토라는 그릇된 영토관‧역사관 반영

일본 문부과학성이 24일 발표한 검정 합격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에 또다시 대한민국 영토주권을 침해하고, 과거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을 미화하고 전쟁범죄를 의도적으로 축소‧은폐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정에 통과한 지리, 공민, 역사 등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에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 영토가 명백한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과 ‘강제동원’ 수탈과 일본군‘위안부’ 등을 왜곡하는 내용을 담았다.

우리 정부는 일본 문부과학성이 24일 합격 발표한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에 대한민국 영토주권을 침해하고 제국주의 침략 역사를 미화, 축소, 왜곡한 내용이 담긴 것에 대해 항의하고 시정촉구를 요구했다. [사진=독도 누리집 갈무리]
우리 정부는 일본 문부과학성이 24일 합격 발표한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에 대한민국 영토주권을 침해하고 제국주의 침략 역사를 미화, 축소, 왜곡한 내용이 담긴 것에 대해 항의하고 시정촉구를 요구했다. [사진=독도 누리집 갈무리]

우리 정부는 그릇된 영토관, 역사관이 반영된 일본 교과서 검정결과에 항의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가 교과서를 통해 역사왜곡을 반복하는 것은 과거를 속이고 감추려는 부끄러운 시도이자 현재 한일관계와 동북아평화를 해치는 행위”라고 지적하고 “일본의 미래 세대에게 그릇된 역사관과 영토관을 주입하는 교과서는 주변국과의 화해를 가로막고 동북아 공동체의 미래까지 직접 위협한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 정부가 계속 어두운 역사를 감추고 왜곡하려 한다면 국제사회로부터 고립을 면치 못할 것이다. 그 책임은 그 누구도 아닌 일본 자신에게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이제라도 과거를 직시하고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역사를 올바르게 가르쳐야 한다.”고 교과서 시정을 촉구했다.

교육부는 일본 교과서 역사왜곡과 영토주권 침해의 부당성을 계속 지적할 방침이며, 일본 정부가 바로잡을 때까지 관련 기관, 민간 사회단체와 협력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도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양국 국민, 특히 젊은 세대의 역사 인식 심화가 중요하다고 선언한 1998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비롯해, 1993년 ‘고노 담화’, 1982년 ‘미야자와 담화’의 정신으로 돌아가, 역사의 교훈을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