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왜곡 일삼던 일본 우익교과서 퇴출수순 밟는다
역사왜곡 일삼던 일본 우익교과서 퇴출수순 밟는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20.09.2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21년도 일본 공립중학교 교과서 중 이쿠호샤 역사부문 6.4%→1%

22일 일본 마이니찌(每日)신문 보도에 의하면, 아베 전 총리를 비롯해 보수계 수장들의 지지로 공교육 현장에 보급률을 높이던 우익교과서 채택률이 급감해 사실상 퇴출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극우파가 주도하는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이하 새역모)’의 흐름을 따르던 이쿠호샤 교과서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지를 받아 2011년 첫 채택된 이래 보급률을 높여왔다. 2020년도 역사부문에서 6.4%, 공민에서 5.8%를 차지했다. 공민교과서에는 일본을 전쟁가능 국가로 전환하는 일명 ‘평화헌법’으로의 개정 필요성을 담고 있다.

일본 우익교과서 퇴출 소식을 보도한 일본 마이니찌 신문 기사. [사진=마이니찌신문 사이트 갈무리]
일본 우익교과서 퇴출 소식을 보도한 일본 마이니찌 신문 기사. [사진=마이니찌신문 사이트 갈무리]

그러나 2021년도부터 중학교에서 4년간 사용되는 교과서 중 이쿠호샤가 차지하는 비율은 역사부문에서 1%, 공민부문은 0.4%가 될 전망이다. 현재 이쿠호샤 교과서를 사용하는 23개 지자체 중 16개가 내년에 다른 출판사 교과서 교재를 사용하며, 이쿠호샤 교과서로 바꾼 지자체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 1곳뿐이다.

아울러 새역모가 관여한 우익교과서인 지유샤(自由社)의 역사 및 공민 교재는 0.1%의 채택률을 기록하다가 올 여름 행해진 교과서 검정에서 탈락해 내년에 사용하지 못한다.

이쿠호샤 등 우익 역사교과서는 한일합병(한일병탄)이나 태평양전쟁에서 일본이 저지른 만행을 외면하고 왜곡된 논리를 전개하고 있다. 한일합병을 한국의 영토를 러시아로부터 지키기 위해서라고 기록하고 합병 이후 식량 생산과 학교 및 학생 수 등이 크게 개선되었다고 했다.

일본이 저지른 난징대학살은 아예 다루지 않고, 1920년 관동대지진 당시 조선인 학살도 빼고 일본인 피해만 담았다. 또한 일본이 촉발한 태평양전쟁을 아시아를 서구열강의 제국주의 침략에서 해방시킨다는 의미로 일본 전시내각이 썼던 용어인 대동아전쟁이라 칭한다.

이들 우익교과서가 퇴출수순을 밟는 이유는 시민사회의 끊임없는 저항도 있었고, 무엇보다 학교 현장에서 ‘편향이 심하다. 입시에 불리하다’는 거부의 목소리 높았다. 교사의 80%가 사용하기 어렵다는 조사결과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우익신문인 산케이 신문은 23일 ‘자학사관 부활이 걱정이다’라는 사설을 내놓기도 했다.

5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