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의 도시’ 밀라노에서 한국의 공예를 선보이다
‘디자인의 도시’ 밀라노에서 한국의 공예를 선보이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4-0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9일~14일, 이탈리아 밀라노 슈퍼스튜디오에서 ‘2019 한국공예의 법고창신’ 전시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과 함께 ‘2019 밀라노디자인위크’ 기간인 오는 9일부터 14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 슈퍼스튜디오에서 ‘2019 한국공예의 법고창신’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수묵의 독백(Monochrome Monologue)’이라는 주제로 한국공예 작가가 창조해낸 작품들을 한 폭의 수묵화가 풍기는 흑과 백의 잔잔한 언어, 그 사이에 스며들어 있는 무수한 색깔의 농담을 통해 한국적 정서를 담담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전시에는 옻칠 작업을 하는 성파스님, 색실누비 공예가로 유명한 김윤선 등 23명의 작가들이 제작한 75점의 작품들이 출품되어 한국공예의 우수함을 소개한다.
 

'2019 밀라노디자인위크'에서 선보이는 김윤선 공예가의 색실누비 부채. [사진=문화체육관광부]
'2019 밀라노디자인위크'에서 선보이는 김윤선 공예가의 색실누비 부채.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번 전시의 총괄 기획은 다채로운 예술 분야를 넘나들며 예술의 통합과 총합을 시연해 온 정구호 예술감독이 맡았다. 전시의 백미는 흑과 백의 대칭과 비대칭, 입체화된 여백의 미를 보여주는 공간 구성과 한 폭의 동양화처럼 산세가 어우러진 모습의 명주와 책가도를 연상케 하는 연출이다. 책장과 서책을 중심으로 하여 각종 문방구, 골동품, 화훼 등을 그린 그림인 책가도를 형상화하여 배치된 공예 작품들은 각각의 역사를 담고 있으면서도 하나의 작품처럼 느껴져 한국 공예의 진면목을 제대로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문체부는 지난 2013년부터 ‘밀라노디자인위크’를 계기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한국 공예의 법고창신’ 전시를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공예작품들을 선보이며 세계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해외 전시 교류를 통해 한국공예문화의 우수성과 가치를 세계 시장에 알리고, 공예문화산업의 해외 진출 기반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계획을 밝혔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