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일은 민방위의 날, 전국에서 화재 대피 훈련 실시
3월 20일은 민방위의 날, 전국에서 화재 대피 훈련 실시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9.03.20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10차 민방위의 날'...대형 화재 예방 및 철저한 대비 필요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국민의 화재에 대한 경각심과 대처 능력을 높이기 위해 '제410차 민방위의 날' 훈련의 일환으로 오는 3월 20일 오후 2시부터 ‘전국 화재 대피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에 참여하는 시설은 학교 20,832개소, 장애인 시설 618개소, 요양병원 223개소, 다중이용시설 1,038개소 등이다.

백화점,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과 요양병원, 장애인시설 등 화재 취약시설이 주요 훈련 대상이며, 공공기관에서는 자위소방대의 임무와 역할 점검 훈련이 진행된다. 훈련 당일 오후 2시 정각에 라디오 방송(KBS 등 11개 방송사)을 통해 화재 발생 상황을 전파하고, 훈련에 참여하는 전국의 각 건물에서는 훈련을 알리는 화재 비상벨을 울린다.

행정안전부는 '제410차 민방위의 날' 훈련의 일환으로 오는 3월 20일 오후 2시부터 ‘전국 화재 대피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에 참여하는 시설은 학교 20,832개소, 장애인 시설 618개소, 요양병원 223개소, 다중이용시설 1,038개소 등이다. [사진=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제410차 민방위의 날' 훈련의 일환으로 오는 3월 20일 오후 2시부터 ‘전국 화재 대피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에 참여하는 시설은 학교 20,832개소, 장애인 시설 618개소, 요양병원 223개소, 다중이용시설 1,038개소 등이다. [사진=행정안전부]

 또한, 고층아파트 화재 대피 훈련을 통해 시설 관리자와 입주민을 대상으로 초기 대처 요령과 소방시설 사용법 및 심폐소생술 등 생활안전교육도 함께 실시한다.

아울러, 화재 대피훈련과 병행하여 KBS 1TV를 통해 오후 1시 50분부터 30분 동안 전문가 대담 형식으로 아파트(공동주택) 화재 발생 시 대피 요령과 다양한 피난기구 활용법을 소개하는 특집 생방송을 훈련 현장인 경기도 의왕포일지구 숲속마을 2단지에서 진행한다.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은 아파트 훈련에 참여하여 방송을 통해 화재 대피 훈련의 중요성을 알리고, 경량칸막이를 이용한 대피 방법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직접 시연할 예정이다.

김부겸 장관은 “최근 천안시 소재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화재에서 단 한 명의 학생도 피해를 입지 않았는데, 이는 평소에 화재 대피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한 결과이다.”라며, “이처럼 유사시 재난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훈련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