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의 랜드마크인 옥상정원, 국민의 품으로 온다!
정부세종청사의 랜드마크인 옥상정원, 국민의 품으로 온다!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9.04.2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자율개방 점진적 확대추진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그간 공무원만 자율 이용하던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을 국민의 품으로 돌려주기 위해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옥상정원 완전 자율개방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은 15개의 청사건물을 하나로 이어주는 세계 최대 규모의(79,194㎡, ‘16.5.25. 기네스북 등재)의 옥상정원(3.6㎞)이다. 그간 홈페이지 사전예약을 통해 하루에 참가자를 100명으로 제한하는 등 한정적으로 운영해왔으나,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해 5월 4~6일, 5월 18~19일 등 5일 동안 정부 세종청사의 옥상정원 일부를 시범 개방한다. 이번 시범개방을 통해 인원제한 없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현장신청 및 정부청사관리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관람신청이 가능하다.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개방구간 조감도. [사진=행정안전부]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개방구간 조감도. [사진=행정안전부]

시범개방에 앞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춘희 세종시장,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등과 함께 오는 3일, 개방구간 사전 답사를 하여 옥상정원 관람객에게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를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다. 특히, 어린이나 노약자, 장애인 등을 위한 안전 및 편의시설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진영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의 랜드마크인 옥상정원은 처음 설계 당시부터 국민들이 자유롭게 거닐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되었다.”며 “이번 시범개방을 계기로 옥상정원을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