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 만석꾼 김병순 고택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전북 익산 만석꾼 김병순 고택 국가민속문화재 지정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3.1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0년대 유교적 전통을 유지하면서도 근대의 변화를 적극 수용해 농사와 가사작업의 편리함을 추구한 전북 익산 함라면 함라마을 부농 김병순(1894~1936) 고택이 국가민속문화재 제297호로 지정되었다.

국가민속문화재 제 297호로 지정괸 익산 김병순고택의 사랑채 전경. [사진=문화재청]
국가민속문화재 제 297호로 지정괸 익산 김병순고택의 사랑채 전경. [사진=문화재청]

조선후기 새로운 신분계층이라 할 수 있는 부농주거의 특징을 가지고 있는 김병순 고택은 현존하는 전북지역 고택 중 가장 큰 규모의 집이다. 일자형을 기본으로 한 평면 구성과 위계의 구분 등에서는 유교적 관습을 따르면서도, 실생활에서의 편리를 위해 안채와 사랑채를 내부 복도를 통해 긴밀하게 연결하는 등 실생활의 편리를 위해 새로운 건축양식을 수용하고 있다.

전북 익산 함라마을의 3대 만석꾼 중 한 명으로 알려진 김병순 고택의 전경과 단월문 꽃담 등. [사진=문화재청]
전북 익산 함라마을의 3대 만석꾼 중 한 명으로 알려진 김병순 고택의 전경과 단월문 꽃담 등. [사진=문화재청]

전통가옥의 공간 속에 유교적 질서체계 및 배치형식, 의장기법, 건축재료 등의 변화과정을 비교적 잘 표현해 우리나라 전통가옥의 변천사를 구체적으로 살펴 볼 수 있다는 면에서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