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박물관, '어부들의 독립만세' 전시
국립해양박물관, '어부들의 독립만세' 전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2.2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국립해양박물관, 28일부터 6월 2일까지 개최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2월 28일(목)부터 6월 2일(일)까지 부산 국립해양박물관에서 ‘어부들의 대한독립만세’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일제 강점기에 자행된 어업 수탈과 그에 맞선 어민들의 항쟁, 그 당시 어민들의 삶의 모습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관람객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그림 등을 곁들여 설명하였다. 전시는 프롤로그와 1부 ‘우리 어장을 침입한 일본 어부’, 2부 ‘우리 바다를 빼앗은 일본제국’, 3부 ‘항쟁의 바다’, 에필로그 순으로 구성된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2월 28일부터 6월 2일까지 부산 국립해양박물관에서 ‘어부들의 대한독립만세’ 전시를 개최한다. [이미지=해양수산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2월 28일부터 6월 2일까지 부산 국립해양박물관에서 ‘어부들의 대한독립만세’ 전시를 개최한다. [이미지=해양수산부]

프롤로그에서는 일본의 도해금지령 증거인 ‘죽도제찰’(일본이 1837년 니카타 해안에 세운 경고판. 울릉도와 독도 일대는 조선땅이므로 항해 및 어로를 금지한다는 내용)과 함께 역사적 배경을 영상으로 소개한다. 1부에서는 대일항쟁기 당시 모습, 우리나라와 일본의 어업도구 및 어로 방식을 살펴보고, 2부에서는 일본 어민을 지원했던 제국주의 정책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어업권 침탈을 전면 시행했던 일제의 수탈정책과 군수물자로 사용된 정어리기름 관련 기록 등을 볼 수 있다. 3부에서는 일제의 우리 바다 수탈에 맞서 일어섰던 어민의 항쟁을 소개한다. 에필로그에서는 3․1운동과 어민항쟁의 의의를 되새기고, 조상의 노력으로 지켜온 바다를 아끼고 보존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은 우리 바다가 개방되기 이전부터 조선 연안에서 자행된 일본 어민들의 불법어업과, 1883년 조일통상조약으로 우리 바다가 개방되면서 일본이 우리 어업자원을 남획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끊임없이 맞서며 우리 바다를 지키고자 노력했던 조상에 감사한 마음과 우리 바다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