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품종 토종다래 산업발전 논의
신품종 토종다래 산업발전 논의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2-1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13일 '토종다래 산업발전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13일(수) 강원도 원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토종다래 산업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은 토종다래 신품종의 우수성을 알리고, 고품질 생산 재배기술과 수확 후 가공기술 및 유통 활성화를 위한 연구정보 교류를 위해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강원도산림과학연구원, 강원도농업기술원, 전북농업기술원, 무주군농업기술센터 등 관계기관과 한국다래연구회 및 토종다래 재배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13일 강원도 원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토종다래 산업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13일 강원도 원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토종다래 산업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사진=산림청]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토종다래 신품종 소개 ▲재배 및 가공기술▲수확 후 품질 관리 및 후숙(수확한 과일을 익히는 것) 기술 ▲유통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이루어졌고, 다래 연구진과 토종다래 재배자 간에 정보교류와 토종다래 산업발전을 위한 논의가 이어졌다.

신품종 토종다래는 일반 다래에 비해 과실무게가 최대 3배, 수확량은 최대 4배가량 우수하다. 당도와 비타민C 함량 또한 탁월해 재배 경쟁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조생성이며 고당도인 ‘오텀센스(autumn sense)’ 품종은 2016년부터 산림청에서 연차적으로 통상실시(품종보호권 임대) 계약을 하여 희망농가에 보급하고 있다.

‘양다래’ 혹은 ‘참다래’라고 불리는 키위(kiwi)는 토종다래와 다르다. 키위는 중국이 원산지로, 1970년대 후반 뉴질랜드에서 우리나라로 도입되었고 제주도, 전라남도, 경상남도 일대에서 재배한다. 이와 달리 토종자원인 다래는 전국적인 재배가 가능하고, 껍질이 얇고 털이 없어서 키위와 달리 껍질째 먹을 수 있다. 또한, 독특한 맛과 향이 있어 주로 생과실로 먹고, 어린 다래순은 산나물로 먹기도 하며, 줄기에서 나온 수액은 식용이 가능하다.

토종자원인 다래는 전국적인 재배가 가능하고, 껍질이 얇고 털이 없어서 키위와 달리 껍질째 먹을 수 있다. 신품종 토종다래는 일반 다래에 비해 과실무게, 수확량은 최대 3배~4배 가량 우수하다. 당도와 비타민C 함량 또한 탁월하다. [사진=산림청]
토종자원인 다래는 전국적인 재배가 가능하고, 껍질이 얇고 털이 없어서 키위와 달리 껍질째 먹을 수 있다. 신품종 토종다래는 일반 다래에 비해 과실무게, 수확량은 최대 3배~4배 가량 우수하다. 당도와 비타민C 함량 또한 탁월하다. [사진=산림청]

산림소득자원연구과 김세현 과장은 “이번 토종다래 산업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을 계기로 우수한 신품종이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 토종다래의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생산, 재배기술과 수확 후 가공기술 및 유통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여, 우리 토종자원인 다래의 산업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