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소식을 알리는 '복수초' 홍릉숲에서 개화
봄소식을 알리는 '복수초' 홍릉숲에서 개화
  • 문현진 기자
  • moon_pt@naver.com
  • 승인 2019.01.24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평년기온으로 평년보다 한 달 앞서 개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1월 22일 홍릉숲에서 24절후의 마지막 절후인 대한(大寒)이 지나 복수초(福壽草)가 처음으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처음 모습을 드러낸 홍릉숲의 복수초는 최근 15년 동안의 평균 개화일(2월 12일)보다 21일이나 빠르게 개화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생물계절조사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최근 복수초의 개화는 시기가 점차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수초는 우리나라 각처의 숲 속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이다. 생육환경은 햇볕이 잘 드는 양지와 습기가 약간 있는 곳에서 자란다. 키는 10~15㎝이고, 잎은 3갈래로 갈라지며 끝이 둔하고 털이 없다. [사진=산림청]
복수초는 우리나라 각처의 숲 속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이다. 생육환경은 햇볕이 잘 드는 양지와 습기가 약간 있는 곳에서 자란다. 키는 10~15㎝이고, 잎은 3갈래로 갈라지며 끝이 둔하고 털이 없다. [사진=산림청]

홍릉숲의 복수초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평균 1월 23일을 전후로 개화했다. 2005년부터 2014년까지 과거 10년간의 평균 개화일자인 2월 22일에 비하여 약 한 달가량 빨라졌다.

복수초는 하루 평균 기온이 영상인 날씨가 20일(±8일) 이상 지속되면 개화한다. 최근에 기온은 평년 기온에 비해 약 1.4℃ 높았으며, 이로 인해 누적온도에 이르기까지의 기간이 짧아져 빠른 개화가 나타난 것이다. 이달 기온은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상되어, 앞으로 한낮의 따뜻한 날씨가 이어진다면 마른 낙엽 아래 숨어 있는 꽃눈들까지 차례로 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복수초는 복(福)과 장수(壽)의 바람이 담겨있어 꽃말도 ‘영원한 행복’이다. 일본에서는 ‘새해 복 많이 받고 장수하라’는 의미로 복수초를 선물하기도 한다. 이른 봄에 꽃이 피는 복수초는 그 특징 때문에 설연화, 빙리화, 원일초 등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 임종환 과장은 “활짝 핀 복수초를 보기 위해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가 가장 좋다”며,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활짝 핀 노란 복수초를 꺾어 가거나 캐가는 것을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