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으로 우리꽃 야생화 보러 오세요
서울역으로 우리꽃 야생화 보러 오세요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1-18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 21일~28일까지 '계절을 앞서 만나는 우리 야생화 전시회'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이 1월 21일부터 28일까지 서울역에서 '계절을 앞서 만나는 우리 야생화 전시회'를 개최한다.

정원 산업이 성장함에 따라 정원 조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으나, 실제 활용하는 정원 식물 대부분이 외국에서 수입한 품종들이다. 외국 품종은 꽃 모양이 아름답고 색이 화려할 뿐만 아니라, 꽃이 피어있는 기간이 길고 꽃이 피어있는 개체를 쉽게 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들어 정원 식물로서 우리 야생화도 관심을 끌고 있으나, 대체로 꽃이 피어있는 기간이 짧고 시기도 한정되어 활용면에서 아쉬움이 많았다.

이번 전시회에는 사계절 내내 우리 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국립수목원 분원인 유용식물증식센터가 '우리 꽃 야생화 개화시기 조절 기술 연구'를 성공한 결과를 선보이며,  서울역에 찾은 많은 여행객에게 우리 꽃과 아름다움을 알리고자 야생화원을 조성하였다.

‘산괴불주머니’는 자연 상태에서 4월 즈음에 개화하여  2~3주 정도 핀다. 개화시기 조절 기술로 야생화 본 모습 그대로 언제든지 꽃을 볼 수 있게 되었다. [사진=산림청]
‘산괴불주머니’는 자연 상태에서 4월 즈음에 개화하여 2~3주 정도 핀다. 개화시기 조절 기술로 야생화 본 모습 그대로 언제든지 꽃을 볼 수 있게 되었다. [사진=산림청]

 이에 국립수목원 유용식물증식센터는 우리꽃 야생화의 산업화 기반 마련과 저변 확대를 위해 ‘야생화 연중재배 및 개화조절 기술 개발 연구’를 진행하여, '너도개미자리' 등의 개화조절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에 성공한 '너도개미자리', '바위미나리아재비' 등은 자연 상태에서 4월말~5월에 개화하는데, 개화시기 조절 기술 적용으로 품종 개량 없이 야생화 본 모습 그대로 언제든지 꽃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더불어 봄이 되어서야 꽃을 볼 수 있는 복수초, 앵초, 할미꽃, 금낭화, 돌단풍 등 다양한 야생화도 이번 전시회에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산림청]
국립수목원 유용식물증식센터는 우리꽃 야생화의 산업화 기반 마련과 저변 확대를 위해 ‘야생화 연중재배 및 개화조절 기술 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너도개미자리'도 개화조절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사진=산림청]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야생화 재배기술 연구결과를 적용한 이번 전시회를 통하여, 야생화 산업화 기반이 구축되기를 바라며, 그 결과로 우리 정서가 담긴 꽃들이 많이 소비되고 주변에 많이 채워지길 기대한다.”라고 하였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