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물가가 압박 받지 않도록 모든 역량 모아달라"
"장바구니 물가가 압박 받지 않도록 모든 역량 모아달라"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8.08.10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임명장 수여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장바구니 물가 관리에 모든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개호 신임 농림부장관에게 “실제로 지역구가 농촌인데다가 지역 행정에 밝고, 국회에선 농해수위에 있어 농민 관련 법안만 100여건 발의할 만큼 농업 전문가이시다. 더불어 농민에 애정을 갖고 있는 분이라 청문위원들에게도 인정받은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장바구니 물가 관리에 모든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이개호 신임 농림축산식품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장바구니 물가 관리에 모든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사진=청와대]

이에 이 장관은 “부족한 점들이 많았지만 앞으로 더 잘 하라는 당부로 여기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폭염과 가뭄으로 일반 농가, 축산 농가, 과수 농가의 피해가 심각하다. 이로 인한 수급 이상은 소비자들의 물가 부담으로 돌아간다. 한 달 후 추석이 다가오는데 제사상 물가에 비상이 걸리지 않도록, 장바구니 물가가 압박 받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 장관은 “그동안 무와 배추 등은 비축물량이 있어 최대한 관리하고 있다. 그럼에도 많은 농촌 현안들 가운데 폭염대책이 시급하다. 아직 취임식도 하지 않았지만 오늘 오후 바로 영남의 과수 농가를 찾아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 살펴보려 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이 장관이 쌀 수급 문제, 스마트팜, 농업기술의 수출 등 다양한 농업 현안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