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사회에 맞는 일자리 모델 필요하다
고령사회에 맞는 일자리 모델 필요하다
  • 신미조 기자
  • mjshin05@naver.com
  • 승인 2018-06-0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50+세대 더 오래·의미 있게 일하기’ 서울50+국제포럼 2018 개최

오는 6월 28일(목)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울창업허브 10층 대강당에서 서울시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앙코르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영국문화원이 후원하는 ‘서울 50+국제포럼 2018’이 열린다. 이번 포럼은 국내외 50+관계 정부, 지자체, 기업, 학계, 시민단체 및 일반 시민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1월 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고령사회 대응 중고령자 인력 활용’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경우 2017년부터 2037년까지 생산가능인구 (15~64세)는 평균 0.1% 감소 예정인 데 비해, 우리나라는 급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되어 생산가능인구 감소율이 18.9%로 상당히 높고, 잠재적 생산가능인구인 15세 미만의 인구 감소율 역시 11.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앙코르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영국문화원이 후원하는 ‘서울 50+국제포럼 2018’이 오는 6월 28일(목)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울창업허브 10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포스터=서울시]
서울시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앙코르네트워크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영국문화원이 후원하는 ‘서울 50+국제포럼 2018’이 오는 6월 28일(목)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서울창업허브 10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포스터=서울시]

이러한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본격적인 생산가능인구의 감소, 위기 돌파구를 중장년층에게서 찾기 위해,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중장년 일자리를 마련하기 위한 논의의 장으로 이번 포럼이 열린다.

‘서울50+국제포럼’은 50+세대의 인생 후반기 역동적인 사회참여를 지원하는 국내외 정책과 사례를 공유, 확산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6년에는 ‘100세 혁명, 50+세대의 기회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2017년에는 ‘50+, 배움은 더 길게, 나눔은 더 가깝게’라는 주제로 열렸다. 세 번째로 열리는 2018 포럼에서는 영국, 네덜란드와 국내 사례를 통해 50+세대의 일자리 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을 살펴보고, 50+세대가 더 오래, 더 의미 있게 일하는 데 필요한 사회 전반적 노력에 대한 시사점을 찾아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 포럼은 ‘한국의 50+세대 일자리 환경과 서울시의 노력’, ‘지속가능한 일자리 환경에 대한 네덜란드 기업의 실험: 트리피도(Tripido) 프로그램’, ‘영국의 연령차별 파괴 실험: 퇴직 없는 시대의 엑스트라10(Xtra10)’의 3개 주제발표로 진행되고 이후 질의응답으로 이어진다. 해외 초청 연사로는 영국의 사회적 기업 ’퇴직 없는 시대’의 설립자 겸 대표 조나단 콜리, 네덜란드 사회적기업인 ‘스파클링 앳 워크’의 공동설립자 빈센트 스나이더와 레오 스미슉이 참석하고, 국내 초청 인사로는 김만희 서울시50플러스재단 전 일자리사업본부장이 참여하여 다양한 사례와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서울50+국제포럼’은 50+세대의 인생 후반기 역동적인 사회참여를 지원하는 국내외 정책과 사례를 공유, 확산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6년에는 ‘100세 혁명, 50+세대의 기회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2017년에는 ‘50+, 배움은 더 길게, 나눔은 더 가깝게’라는 주제로 열렸다. [사진=서울시]
‘서울50+국제포럼’은 50+세대의 인생 후반기 역동적인 사회참여를 지원하는 국내외 정책과 사례를 공유, 확산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6년에는 ‘100세 혁명, 50+세대의 기회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2017년에는 ‘50+, 배움은 더 길게, 나눔은 더 가깝게’라는 주제로 열렸다. [사진=서울시]

포럼을 주최하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는 “생산가능인구의 감소로 50+세대의 노동력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고, 50+세대 또한 퇴직 후에도 여전히 일을 하고자 하는 욕구가 높다”며 “다양한 사례공유와 논의를 통해 50+세대가 더 오랫동안 의미 있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50+세대 일자리 환경 조성에 관심 있는 개인과 단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7일(목)부터 서울시50+포털(www. 50plus.or.kr)을 통해 사전등록을 하면 된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