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에 의한 ‘모두의 학교’, 디자인‧환경 등 6개 부문 참여자 모집
시민에 의한 ‘모두의 학교’, 디자인‧환경 등 6개 부문 참여자 모집
  • 김민석 기자
  • arisoo9909@naver.com
  • 승인 2018.05.1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신개념 평생학습센터서 14일부터 6월 2일까지 시범학교 운영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학교라는 개념으로 지난해 10월 개관한 신개념 평생학습센터에서 ‘시민학교 스타트업’이라는 주제로 6개 시범학교 수강생을 모집한다.

14일부터 6월 2일까지 ▲디자인 ▲환경 ▲음악 ▲메이커(과학기술) ▲여행(인문학) ▲국제개발협력 총 6개 분야의 시범학교를 운영한다. 지난 3월 사업설명회, 4월 선발연수를 걸쳐 선발된 6개 팀은 해당분야에 관심있는 시민 누구나 신청을 받으며 주제별로 15명 내외로 한다.

모두의 학교 2018년 시민학교 스타트업 선발연수 현장 모습. [사진=서울시청]
모두의 학교 2018년 시민학교 스타트업 선발연수 현장 모습. [사진=서울시청]

‘낭공스’에서 운영하는 ▲국제개발협력 분야는 국제개발협력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도구를 제작하는 등 개발협력 분야 활동가를 선발하며, ‘나무프로젝트’에서 운영하는 ▲음악 분야는 꿈이 있고 음악을 좋아하는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며 청소년과 성인의 꿈(희망)을 담은 음원 발매를 할 예정이다.

‘디자인스터디’가 운영하는 ▲디자인 과정에서는 드로잉, 낙서를 좋아하고, 때로 삶이 권태롭다고 느끼며 자신을 표현하고 싶은 사람들의 신청을 받으며, ‘클리마투스컬리지’가 운영하는 ▲환경 분야는 20~30대 회원을 모집한다.

또한 ‘여행여기’에서 운영하는 ▲인문학에서는 여행과 동네, 글쓰기에 관심 있는 수강생을 모집하며 여행을 통한 지역문화, 인문학, 글쓰기 탐구 등 다채로운 배움이 기획되어 있다. 또한 ‘5지게 잼난 메이커 학교’가 운영하는 ▲과학기술 메이커 분야는 ICT 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측정기 제작 등을 할 예정이다.

2017년 10월 개관한 모두의 학교.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평생학습센터라는 개념으로 설립되었다. [사진=서울시청]
2017년 10월 개관한 모두의 학교.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평생학습센터라는 개념으로 설립되었다. [사진=서울시청]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 측은 “시범학교 운영에 참여하는 스타트업 단체는 200만원의 지원과 함께 교육설계모델을 시범운영하는 기회가 주어지며, 모두의 학교 플래폼을 우선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우수한 성과를 낸 단체는 하반기에 정규 운영의 기회가 주어진다.”며 “최종적으로는 스타트 업 단체들이 자생적으로 ‘모두의 학교’과정을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일정과 참여 신청은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 홈페이지(http://smile.seoul.kr/moduschool)에서 가능하며, 전화문의는 02-852-7121로 하면 된다.

3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