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숲에 두 번째 ‘느린 산책의 정원’ 조성
서울숲에 두 번째 ‘느린 산책의 정원’ 조성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11-0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그린트러스트, 신한금융투자와 생활권 도시숲 보전과 녹색 치유공간 만들기 추진

서울숲에 두 번째 ‘느린 산책의 정원’이 조성됐다.

서울숲을 운영하는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신한금융투자와 성수동 서울숲공원에 두 번째 느린 산책의 정원을 조성했다고 밝혔다.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신한금융투자와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생활권 도시숲 보전과 도시공원에 시민을 위한 녹색 치유 공간 만들기’를 목표로 2020년부터 서울숲의 훼손된 녹지를 복원하고 느린 산책의 정원을 조성해왔다. 2020년에 수국길을 만들어, 이번 야생화길은 두 번째 느린 산책의 정원이다. 야생화길 조성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했다.

'야생화길' 서울숲을 운영하는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신한금융투자와 성수동 서울숲공원에 두 번째 느린 산책의 정원 '야생화길'을 조성했다. [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제공]
'야생화길' 서울숲을 운영하는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신한금융투자와 성수동 서울숲공원에 두 번째 느린 산책의 정원 '야생화길'을 조성했다. [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제공]

두 번째 느린 산책의 정원인 컬러 정원은 ‘야생화’를 주제로 한 정원이다. 녹지 훼손이 심한 공간(약 800㎡)에서 다양한 식물과 교감하며 천천히 걷고, 쉬었다 갈 수 있도록 정원에 산책길과 벤치를 설치했다. 느린 산책의 정원 수국길과 야생화길에서는 수국 17종 651그루, 잎과 열매가 독특한 작은 나무 8종 36그루와 더불어 사계절 다양한 꽃이 피는 아름다운 초본 64종 3741본을 만날 수 있다.

신한금융투자 담당자는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도시숲을 보전하고, 코로나19에 지쳐 서울숲을 찾는 시민들을 위한 녹색 회복 공간을 조성하게 됐다”며 “훼손된 녹지대가 아름다운 정원이 됐듯, 지친 시민들이 느린 산책의 정원에서 머물며 치유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느린 산책의 정원 1호 수국길. [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제공]
느린 산책의 정원 1호 수국길. [사진=서울그린트러스트 제공]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서울시 생활권 녹지를 확대·보존하고 쾌적한 도시 환경을 만드는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서울숲공원을 운영하고 시민과 기업의 자원봉사를 통한 공원 가꾸기 활동을 진행하면서 도시공원에 대한 시민 인식 개선과 도시의 녹색 가치를 실현하는 여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