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한옥 ‘홍건익 가옥’에서 '집의 사물들-삶의 품격' 기획전 개최
서울시 공공한옥 ‘홍건익 가옥’에서 '집의 사물들-삶의 품격' 기획전 개최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1-06-18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2일(화)부터 7월 30일(금)까지 젊은 공예가 8명의 인터뷰, 작품과 만난다

서울시는 6월 22일(화)부터 7월 30일(금)까지 경복궁 서측에 위치한 ‘홍건익 가옥’에서 기획전시 '집의 사물들-삶의 품격'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과거 우리가 집에서 사용했던 소품들을 20, 30대 젊은 공예가의 작업을 통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생활소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시는 6월 22일(화)부터 7월 30일(금)까지 경복궁 서측에 위치한 ‘홍건익 가옥’에서 기획전시 '집의 사물들-삶의 품격'을 개최한다. [포스터=서울시]
서울시는 6월 22일(화)부터 7월 30일(금)까지 경복궁 서측에 위치한 ‘홍건익 가옥’에서 기획전시 '집의 사물들-삶의 품격'을 개최한다. [포스터=서울시]

경복궁 서측에 위치한 ‘홍건익 가옥’은 언덕의 단차를 따라 대문채, 행랑채, 사랑채, 안채, 별채 5동의 건물이 자연스럽게 배치되어 있으며, 후원에 일각문, 석조 우물, 빙고를 보유하고 있는 구조의 한옥이다. 또한 근대시기 한옥의 특징과 전통 한옥의 특징을 동시에 보여주는 건축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3년에 서울시 민속문화재 제33호로 지정되었다. 

전시는 홍건익 가옥 안채와 대청에서 8명의 젊은 공예가의 생활공예 작품들로 구성되며, 방문객들이 단순히 보는 전시가 아니라 직접 만져보고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전통에 치우치지 않고 현시대에 맞는 자수 작품 표현한 조희화 작가의 '자수' [사진=서울시]
전통에 치우치지 않고 현시대에 맞는 자수 작품 표현한 조희화 작가의 '자수' [사진=서울시]
박수이 작가는 생활예술로서 아름다운 시공간을 만들어 내면서 삶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옷칠을 작품으로 표현했다. [사진=서울시]
박수이 작가는 생활예술로서 아름다운 시공간을 만들어 내면서 삶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옷칠을 작품으로 표현했다. [사진=서울시]

집의 사물들-삶의 품격' 전시에는 전통의 길을 이어나가는 젊은 공예가 정대훈(한지), 오유미(나전칠기), 이가진(도자), 박수이(옻칠), 윤현진(목공예), 조희화(자수), 장혜경(자개), 김민혜(자수) 8명의 작가들과 함께 한다. 

김민혜 작가는 공예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채집하여 자수로 표현했다. [사진=서울시]
김민혜 작가는 공예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채집하여 자수로 표현했다. [사진=서울시]
윤현진 작가는 공예품에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아 작품을 표현했다. [사진=서울시]
윤현진 작가는 공예품에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아 작품을 표현했다. [사진=서울시]

본 전시는 코로나 19 ‘사회적 거리두기’ 운영 방침에 따라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며, 대청에 앉아 전시도 관람하고 자연스럽게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관람시간은 11:00~12:00, 14:00~18:00로 총 5회 진행되며 네이버 예약으로 회당 4명까지 50분 동안 관람이 가능하다. ‘홍건익 가옥’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10시~18시까지 운영(월요일, 법정공휴일 휴관) 되며, 전시 관람료는 무료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홍건익 가옥(02-735-1374)으로 문의하거나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http://hanok.seoul.go.kr)와 인스타그램(http://instagram.com/seoul.hanok)을 참고하면 된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