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흡수 및 생장 뛰어난 백합나무 집중 육성한다
탄소흡수 및 생장 뛰어난 백합나무 집중 육성한다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1-05-1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산림과학원, 백합나무 경제림 육성 위한 조림적지 및 한계권역 설정 추진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기후수종 개발ㆍ적용 연구를 위해 전국적으로 조성된 백합나무 조림지 생육 특성을 평가하고, 백합나무 경제림 육성을 위한 조림적지 및 한계권역 설정을 추진한다.

백합나무
백합나무 [사진=산림청]

가구재, 내장재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는 백합나무는 생장이 빠르고 환경 적응성이 우수하며 탄소흡수능력이 뛰어나다. 25년생 백합나무의 연간 탄소흡수량은 1ha당 10.8CO2톤으로 소나무(8.1CO2톤), 잣나무(6.9CO2톤) 등 다른 주요조림 수종에 비해 1.2∼1.7배 높다.

백합나무의 다양한 용도 [사진=산림청]
백합나무의 다양한 용도 [사진=산림청]

백합나무는 우리나라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생장이 우수하여 2000년대 초부터 전국에 많이 식재되었으며, 특히 2008년 산림청에서 추진한 바이오순환림 조성 사업의 주요 수종으로 선정되면서 대규모 조림이 본격화되었다.

하지만, 백합나무는 한ㆍ건풍에 약해 온대북부 산악지역과 태백산맥을 중심으로 동사면의 경북ㆍ강원 일부 입지에서 생장이 저해되는 현상이 관찰되어 백합나무의 우수한 생장특성이 제대로 발현될 수 있도록 생육권역별 조림적지를 설정할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백합나무 조림적지 및 한계권역 설정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고자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한국포플러 속성수위원회 등과 연구협의회를 구성하고 5월 12일(수) 충북 충주시와 경기 양평군의 백합나무 조림지에서 '백합나무 조림적지 및 한계권역 설정을 위한 현장토론회'를 동시에 개최했다.

현장토론회 [사진=산림청]
현장토론회 [사진=산림청]

이날 행사에서는 ▲백합나무 자생지 생육특성 ▲백합나무 적응 관련 국내외 연구현황 ▲백합나무 조림 적지 및 한계지 설정 방법 등에 대한 참석자들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졌다.

또한, 백합나무 조림 실패지와 성공지에서 조림적지 및 한계지 판정을 위한 임분 개황, 입지, 백합나무 생육 및 적응 특성에 대한 조사와 검토가 이루어졌으며, 이곳에서 확립된 조사 방법은 다른 지역의 표준 조사 지침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