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 '집'을 생각한다 "집에서 집으로"
코로나19 시대 '집'을 생각한다 "집에서 집으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05-06 0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루메미술관 포스터 팬데믹 시리즈 두번째 전시 5월1일~8월29일 개최

블루메미술관은 2021년 포스트 팬데믹 시리즈 두 번째 전시로 <집에서 집으로>를 5월1일부터 8월29일까지 개최한다.

이 전시에서는 5명의 현대미술작가 그리고 건축가와 함께 8점의 설치작품들을 통해 집을 돌아본다. 

민성홍, Skin Layer, 수집된 오브제, 나무, 구슬, 천에 피그먼트 프린트, 아크릴릭, 바퀴, 종, 가변설치. 2021. [사진제공=블루메미술관]
민성홍, Skin Layer, 수집된 오브제, 나무, 구슬, 천에 피그먼트 프린트, 아크릴릭, 바퀴, 종, 가변설치. 2021. [사진제공=블루메미술관]

 

모든 것이 집으로 모이고 있다. 학교, 일터, 놀이터, 까페, 피트니스장에 이르기까지 코로나 19 이후 집 밖으로 쪼개어 확장되어 가던 사회적 기능과 요구들이 집으로 들어오고 있다. 공적 공간으로 분화되어가던 기능이 집으로 집중되고 축적됨과 동시에 인간 활동 반경은 집과 인간 본래의 서식지이던 자연으로 양분되고 확장의 방향을 향해가던 글로벌 자본주의 사회에 역행하는 방향으로 축소된 삶도 가능함을 경험하게 해주었다.

전시 <집에서 집으로>는 서식지가 축소된 자연의 반격이 시작된 시대 인간에게 필요한 적정의, 최소한의 반경에 대한 인식으로써 집을 다시 사유하고자 한다. 자연의 관계망 안에서 집의 본질은 어디를 향해야 하는가 질문한다. 경계, 흐름, 관계, 멈춤, 순환 등 집의 무게중심이 향한 곳에서 삶의 방향이 잡히기 때문이다.

조재영, The Road of Time, 목재, 금속구조물, 550x1300x200cm. 2021.[사진제공=블루메미술관]
조재영, The Road of Time, 목재, 금속구조물, 550x1300x200cm. 2021.[사진제공=블루메미술관]

 

 

민성홍 작가에게 집은 가변적이고 유동적인 것이라면 조재영의 작품에서 집은 축적과 반복으로 단단해지는 것이다. 이창훈에게 집은 고요함 속에 드러나는 기억과 이야기라면 황문정에게 집은 계속 진동할 수 있는 활기와 움직임이다.

EUS+ 건축사무소는 사회와 연결되는 동시에 구분되고자 하는 경계로서 집의 문을 드나드는 행위로 관객들을 초대하고 박관택 작가는 ‘집’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대중가요들을 모은 사운드 드로잉으로 집이라는 공통된 개념이 존재하는가를 묻는다.

이창훈, 탑, 공기 포집기, 포집한 물, 그릇, 목재, 냉동고, 가변크기. 2021. [사진제공=블루메갤러리]
이창훈, 탑, 공기 포집기, 포집한 물, 그릇, 목재, 냉동고, 가변크기. 2021. [사진제공=블루메갤러리]

 

 

디지털 벽돌로 짓는 사적공간이 아닌 물리적 존재로서 인간에게 마찰이 가능한 장소로서의 집을 다시 생각한다. 이때 집은 공간체계를 재구성하는 것 이상으로 땅을 딛고 점유하고 나누며 살아가는 인간조건에 관한 것이다. 인간의 본질은 무엇이고 자연의 일부로서 인간 삶은 어떤 형태와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관점의 전환으로 집의 개념을 재성찰하는 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들을 건축가와 함께 미술관 공간에 또 하나의 집을 짓듯이 담아보고자 한다.

북큐레이션으로 재해석되는 전시

미술관의 다락방 공간에는 세운상가에서 심야책방으로 유명한 독립서점 커넥티드 북스토어와 어린이 놀이문화 콘텐츠기관 키즈캔이 함께 전시내용을 해석한 책들로 전시경험을 다층화 해줄 것이다. 집에 대한 아이들의 생각을 바탕으로 한 키즈캔의 그림책 큐레이션과 매일 반복되며 매일이 다른 집에서의 <요리조리 달걀 요리 조리법>책 같은 개성있는 독립출판물들을 소개하는 커넥티드 북스토어의 책소개가 전시를 더욱 풍성하게 읽어줄 것이다.

에듀케이터의 해설이 있는 미술관 <Little Spark, Beautiful Day>

전시의 메시지를 관객 대상별로 재해석하는 ‘에듀케이터의 해설이 있는 미술관 <Little Spark, Beautiful Day>’는 에듀케이터와 함께 전시투어 후 개인의 경험과 기억이 담긴 공간인 ‘집’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인간이 추구하는 삶의 가치와 목적이 무엇인지 그 본질을 들여다보도록 기획된 전시연계프로그램이다. 어린이 대상의 [꿈꾸는 집] 은 집에 관한 작품들을 감상한 뒤 집의 의미를 발견해보는 프로그램으로, 집모형에 색깔 조각패치와 집안 사물 스티커들을 붙여보며 참여어린이의 경험과 감정이 오롯이 담긴 ‘꿈을 꾸는 집’을 제작해본다.

황문정, 언택트를 위한 접촉자들, 혼합재료, 가변크기. 2020. [사진제공=블루메갤러리]
황문정, 언택트를 위한 접촉자들, 혼합재료, 가변크기. 2020. [사진제공=블루메갤러리]

 

가족대상교육프로그램[집으로 가는 길]은 집과 이를 둘러싼 마을이 가족과 함께 시간을 쌓아가는 삶의 터전임을 이해하며, 공간의 개념을 넘어 기억이 담긴 장소로서 집의 경계를 확장해보고자 한다. 나무조각, 솔방울, 돌맹이 등 자연 재료들을 활용해보며 건축놀이, ‘집으로 가는 길’로 떠나보자.

전시연계교육프로그램과 관련된 더 자세한 내용은 블루메미술관 공식홈페이지(www.bmoca.or.kr/Education)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참여방법은 카카오톡플러스친구 ‘블루메미술관’으로 1:1 문의 가능하다.

 

■전시개요

-전시제목 :집에서 집으로

-전시일정 :2021. 5.1 (토) – 8.29 (일)

-전시장소 : 블루메미술관(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59-30)

-참여작가 : 민성홍, 박관택, 이창훈, 조재영, 황문정, EUS+

-북큐레이션 : 커넥티드 북스토어, 키즈캔

- 후 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