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동물 질병 상시대응 가능,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개원
야생동물 질병 상시대응 가능,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개원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20.10.29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야생동물 질병 관리 총괄중심 역할 수행

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원장 노희경)이 10월 29일(목)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삼거동에 위치한 청사에서 개원식을 가졌다.

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이 10월 29일(목)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삼거동에 위치한 청사에서 개원식을 갖고, 야생동물 질병에 대한 상시대응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사진=광주광역시청]
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이 10월 29일(목) 오후 광주광역시 광산구 삼거동에 위치한 청사에서 개원식을 갖고, 야생동물 질병에 대한 상시대응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사진=광주광역시청]

야생동물 질병은 야생동물 개체군의 존속과 생태계 건강성을 위협하는 주요 요인이며, 일부 질병은 야생동물을 매개로 인간이나 가축에게 전파되어 사회ㆍ경제적 피해가 초래되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AI),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은 야생동물과 사람ㆍ가축에도 전파되는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30년 동안 발견된 사람의 새로운 질병 중 75% 이상이 야생동물로부터 유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우리나라의 산과 들에서 흔했던 산토끼(멧토끼)의 경우, 바이러스성 출혈병으로 개체수가 급감하고, 전 세계 양서류의 1/3이 항아리곰팡이병으로 멸종위협에 처하는 등 야생동물 질병이 개체군의 존속을 좌우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간 우리나라에서는 사람ㆍ가축과 달리 야생동물 질병을 관리하는 전담기관이 없어, 야생동물 질병 발생 현황과 생태계 및 가축‧사람에 대한 영향 연구, 야생동물 유래 질병의 종간 전파 예방, 질병 발생 시 체계적인 대응 등에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 질병관리원 개원으로 야생동물 질병에 대한 효율적 감시ㆍ대응은 물론, 사람(질병관리청)-가축(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이어 통합건강관리 체계 구축을 위한 마지막 조각을 완성했다.   

질병관리원은 지자체, 관계기관과 협력해 야생동물 질병의 예방과 확산을 막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조류인플루엔자,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질병의 가축 방역 및 인수공통감염병 대응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ㆍ협력을 강화하고, 야생동물 질병 정보와 역학조사 결과 등 질병정보시스템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질병관리원이 야생동물 질병에 대한 선제적인 조사ㆍ연구를 통해 사람과 동물의 건강, 자연 생태계 보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