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정부와 K-방역, 세계와 나눈다
디지털정부와 K-방역, 세계와 나눈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10.1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10월 12일부터 3주간 K-방역 온라인 교육 과정 운영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가 디지털정부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코로나19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던 K-방역 사례를 국제사회와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행안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 및 국가평생교육진흥원과 함께 10월 12일부터 30일까지 3주간 온라인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크게 ①한국의 재난대응 및 보건의료정책의 이해, ②디지털정부 시스템을 활용한 코로나19 방역사례, ③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민간기업들의 코로나19 대응 우수사례 3개 주제로 구성된다.

행정안전부는 디지털정부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코로나19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던 K-방역 사례를 국제사회와 공유하는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포스터=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디지털정부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코로나19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었던 K-방역 사례를 국제사회와 공유하는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포스터=행정안전부]

 

첫 번째 주제는 K-방역을 이해하는 데 필요한 배경지식으로 재난대응 거버넌스, 보건의료 체계, 감염병 대응 전략 등을 소개한다.

두 번째 주제는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특별입국자 자가진단 앱,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스마트 검역시스템 등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설명한다.

마지막 주제는 코로나맵, 마스크 알리미 등 공공데이터를 활용해서 민간 주도로 서비스를 개발한 민관 협력 사례와 함께 진단검사, 상담전화 등에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사례를 다룬다.

모든 강의는 교육부 산하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운영하는 ‘케이무크’ (K-MOOC, kmooc.kr)에서 영어와 한국어로 제공되며,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이 들을 수 있도록 개방형 과정으로 운영된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우리나라의 K-방역 체계에 대한 국제사회의 정보공유 요청이 급증하였고, 진단과 치료 등 의료 분야 이외에도 디지털정부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역학조사, 자가격리자 관리 등이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에 행안부는 관련 내용을 국제사회와 좀더 효율적으로 공유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등 관계기관의 도움을 받아 온라인 교육과정을 개발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