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2020년 한·중 고문헌 온라인 학술심포지엄 개최
국립중앙도서관, 2020년 한·중 고문헌 온라인 학술심포지엄 개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8-2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오는 8월 25일(화) 오전 10시 ‘중국 소재 한국 고문헌 소장현황과 디지털화’란 주제로 2020년 한·중 고문헌 학술심포지엄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포스터=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은 오는 8월 25일(화) 오전 10시 ‘중국 소재 한국 고문헌 소장현황과 디지털화’란 주제로 2020년 한·중 고문헌 학술심포지엄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포스터=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은 오는 8월 25일(화) 오전 10시 ‘중국 소재 한국 고문헌 소장현황과 디지털화’란 주제로 2020년 한·중 고문헌 학술심포지엄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 심포지엄은 2020년 한·중 고문헌 학술심포지엄 전용 누리집(www.oldrare.co.kr)에서 약 6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의 개회사로 문을 여는 학술심포지엄에서는 ▲중국과학원도서관(북경 소재) 모시아오시하[莫曉霞] 관원의 ‘중국과학원 문헌정보센터 소장 동아시아 한문 서적 수집 현황과 디지털화’, ▲한국학중앙연구원 옥영정 교수의 ‘중국 상하이도서관 한국 고서의 현황과 특징’, ▲절강도서관(항주 소재) 천이[陳誼] 주임의 ‘절강도서관 소장 한국 고서의 수집과 주요자료 소개’, ▲요녕성도서관(심양 소재) 리우빙[劉冰] 주임의 ‘요녕성도서관 소장 한국 고서의 수집경위와 보존’, ▲국립중앙도서관 이기봉 학예연구사의 ‘국립중앙도서관 국외 소재 한국 고문헌 조사와 디지털화 사업’ 등의 주제발표가 차례로 이루어진다.

특히 이번에 발표하는 중국과학원 도서관, 요녕성도서관에 소장된 한국 고문헌의 현황과 주요자료는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된다. 요녕성도서관은 중국 내 중국국가도서관 다음으로 한국 고문헌(344종)을 소장하고 있는 기관이다. 고려 공민왕 10년(1361) 전주 원암사에서 목판으로 간행한 『불조삼경(佛祖三經)』을 비롯해서 세종 22년(1440) 전라도 금산에서 간행한 목판본 『번천집(樊川集)』, 세조 때 간행된 『역학계몽요해(易學啓蒙要解)』 등 희귀자료가 소개된다.

한편, 발표자 외에 국내 고문헌 관련 관계자 50여 명도 온라인 학술심포지엄에 참석한다. 또한, 해당 발표 자료는 한국고전적종합목록시스템(www.nl.go.kr/korcis) 자료실에 이달 말 공개하며, 누구나 내려 받아 이용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