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공개 동아시아디지털도서관 차질없이 진행하기로
10월 공개 동아시아디지털도서관 차질없이 진행하기로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7.3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도서관, 일본국립국회도서관과 화상회의
국립중앙도서관은  28일(화) 오후 3시 일본국립국회도서관과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 19에 따른 양국 도서관의 대응과 전망, 양국 도서관의 주요 정책 및 협력 사업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사진=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은 28일(화) 오후 3시 일본국립국회도서관과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 19에 따른 양국 도서관의 대응과 전망, 양국 도서관의 주요 정책 및 협력 사업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사진=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은 7월 28일(화) 오후 3시 일본국립국회도서관(관장 요시나가 모토노부, Yoshinaga Motonobu)과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 19에 따른 양국 도서관의 대응과 전망, 양국 도서관의 주요 정책 및 협력 사업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이번 회의를 통해 양국 도서관의 코로나19 대응한 운영방식을 소개했다. 한일 모두 사전예약제를 통한 부분 개관을 하고 있으며, 이용자 선정은 일본은 추첨 방식을, 한국은 선착순 예약 방식을 채택하고 있었다. 우리나라 도서관의 대출자료 24시간 경과 후 재대출 방식을 소개하기도 하였다.

양 기관은 올해 10월 공개되는 동아시아디지털도서관(East Asia Digital Library, EADL)이 동아시아 디지털 문화유산의 새로운 접근을 제공하는 명실상부한 공유 협력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진행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한, 비대면 서비스로의 전환으로 디지털화 자료의 수요가 높아짐에 따라 저작권 권리 보호와 이용자 편의성이 충돌하는 상황에 공감하고, 해결책에 관해 정보를 공유하기로 하였다.

더불어 국립중앙도서관은 수장능력 확보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국가문헌보존관의 성공적 건립을 위해 최근 완료한 일본국립국회도서관의 간사이관 서고 증설 경험을 공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회의 종료 후  “향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국, 러시아 등 해외 도서관과 화상 회의를 확대하고 새로운 협력·협의 모델을 만들어 변화된 환경에 맞는 다양한 교류방법을 모색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