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 시인, ‘우리라는 이름의 우리’ 강연
오은 시인, ‘우리라는 이름의 우리’ 강연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1-11-1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도서관, 23일 2021년 제2회 저자와의 만남 개최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이 11월 23일(화) 오후 3시 오은 시인을 초청하여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저자와의 만남’ 행사를 개최한다. 이는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일상화한 시기에 서로의 마음을 챙기기 위한 행사로 저자강연, 재즈공연, 작가와의 대화 등이 이어진다.

국립중앙도서관이11월 23일(화) 오후 3시 오은 시인을 초청하여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저자와의 만남’ 행사를 개최한다. [포스터=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이11월 23일(화) 오후 3시 오은 시인을 초청하여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저자와의 만남’ 행사를 개최한다. [포스터=국립중앙도서관]

 

 

2002년 <현대시> 로 등단한 오은 시인은 ‘우리라는 이름의 우리’라는 주제로 작고 평범한 순간부터 사회적 문제까지 일상속 마음 다독임을 주제로 강연을 한다. 오은 시인의 주요 저서로는 <마음의 일> , <나는 이름이 있었다> , <유에서 유> 등이 있다.

이 저자와의 만남에는 사전신청자 99명만 참가할 수 있으며 향후 유튜브(www.youtube.com/nationallibraryofkorea)를 통해서도 영상을 게시할 예정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강연 후에는 추첨을 통하여 참가자에게 저자의 사인이 담긴 저서를 한 권씩 증정한다. 강연 신청은 11월 21일(일)까지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www.nl.go.kr)에서 할 수 있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