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 작품상 받아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 작품상 받아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20.01.0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최우수 외국어 작품상을 받았다.

한국영화가 골든글로브 본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버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5일(현지시간)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외국어 부문’을 받았다. 수상 후 봉준호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골든글로브 누리집 영상 갈무리]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버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5일(현지시간)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외국어 부문’을 받았다. 수상 후 봉준호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골든글로브 누리집 영상 갈무리]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버리힐스 힐튼 호텔에서 5일(현지시간)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외국어 부문’을 받았다. 이 부문 후보작으로는 페드로 알모도바르가 연출한 스페인어 영화 ‘페인 앤 글로리’, 프랑스어 영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레미제라블’, 중국어 영화 ‘페어웰’이 올랐다.

한국 사회의 빈부격차를 비판한 ‘기생충’은 글든글로브 본상 외국어영화와 감독상, 각본상 3개 부문에 후보에 올라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수상 후 인터뷰에서 “여러 나라에서 좋은 반응이 있을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가난한 사람 부자 이야기이다 보니 모든 나라에 다 적용되는 보편적인 이야기였다는 것을 이제 깨닫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 봉 감독은 “영화 연출을 하지 않았더라면 아마 만화가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HFPA)가 주최하는 ‘골든글로브(the Golden Globes)’ 상은 25개 부문(영화 14개, TV 11개)으로 구성돼 있다.

‘기생충’은 지난해 LA 영화비평가협회에서도 최우수 작품, 감독과 남우조연(송강호) 작품으로 선정됐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