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차로 러시아 철도 달릴 기술 개발됐다
우리나라 기차로 러시아 철도 달릴 기술 개발됐다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12.0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동북아 공동화차 기술’ 시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 이하 ‘철도(연)’)은 향후 대륙철도 연결 시, 열차운영의 핵심이 될 동북아 공동화차 기술을 12월 5일(목) 철도(연) 오송 분원에서 시연했다. 

시연회에서는 올해 3월 완공된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차세대 고속열차(HEMU), 무가선트램 등 첨단 철도기술과 함께 ‘동북아 공동화차의 궤간가변구간 변환기술’을 선보였다.

궤간가변대차 탑재 화차 통과 시험.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향후 대륙철도 연결 시, 열차운영의 핵심이 될 동북아 공동화차 기술을  5일 철도기술연구원 오송 분원에서 시연했다. [사진=한국철도기술연구원]
궤간가변대차 탑재 화차 통과 시험.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향후 대륙철도 연결 시, 열차운영의 핵심이 될 동북아 공동화차 기술을 5일 철도기술연구원 오송 분원에서 시연했다. [사진=한국철도기술연구원]

‘동북아 공동화차’ 기술은 향후 남북 및 동북아철도 연결 시 나진~하산과 중국~러시아를 넘어 유럽까지 잇는 철도 운송 체계 구축을 가능케 하는 중요한 기술이다.

남북과 중국, 러시아의 철도가 연결되면 우리나라에서 러시아까지 국내 기차가 달릴 수 있다. 하지만 한국과 러시아 등은 궤도의 간격을 비롯해 차량과 차량을 연결하는 연결기, 제동장치 등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동북아 국가 간 열차를 운행하기 위해서는 상호호환기술이 필수로 요구된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철도 궤도폭이다. 철도 궤도폭의 경우, 한국, 북한, 중국, 유럽은 표준궤(1435mm)인데, 러시아, 몽골, 중앙아시아는 1520mm 광궤로 궤간가변기술이 필요하다.

철도(연)은 동북아 공동화차의 궤간가변기술을 국제기준(UIC-510-4)에 부합하는 반복시험 500회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였고, 국제공인기관(TUV rheinland)의 인증도 받음으로써 실용화에 관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이 기술은 지난해 12월 국제철도연맹(UIC) 전체총회에서 화물철도 서비스 분야 ‘기술혁신상(UIC Global Research & Innovation Awards)’의 최우수 연구성과(Best Award)로 선정되었다.

또 러시아 철도연결에는 헤드 모양이 상이한 것도 해결해야 한다. 한국, 북한, 중국 AAR 타입, 러시아 CA-3 타입으로 헤드모양 상이하여 가변형 연결기가 필요하다.

화차편성의 경우 한국 25량, 북한 35량, 중국 50량, 러시아 70∼140량 운행으로 길이가 달라 장대편성열차 기술(제동장치)이 필요하다.

철도(연)에서는 남북과 러시아, 중국 철도연결을 통한 대륙철도 연계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궤간가변대차, 가변형 연결기, 장대편성 열차의 제동장치를 종합한 ‘동북아 공동화차’ 개발을 진행하였다.

히 이날 시연에서는 표준궤‧광궤‧가변궤를 포함하는 실제 시험선로를 구축하여 동북아 공동화차의 궤간변환기술을 선보였으며, 차량에 설치된 궤간가변 표시기를 통해 표준궤와 광궤의 변환 기능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미옥 제1차관은 시연회에서 “동북아 공동화차 기술의 개발을 통해 향후 남북철도 연계 시 우리 열차가 중국~러시아를 지나 유럽까지 연결되고, 동아시아 철도 공동체 구축에 기여함으로써 한국과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길 기대한다.”라며, “오송 철도시험시설을 관련 분야 연구의 테스트베드로 활용함으로써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미래 철도 신기술’이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