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균형발전 위한 철도건설사업 본격 착수
국가 균형발전 위한 철도건설사업 본격 착수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11.2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내륙철도 등 5건의 철도건설사업 시행으로 전국 권역 연결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남부내륙철도, 평택~오송 2복선화, 충북선 고속화, 대구산업선 인입철도 및 석문산단 인입철도 건설사업의 기본계획수립에 착수했다. 국토부는 11월 15일 남부내륙철도 등 5건의 철도건설사업에 대한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의 수행사를 최종 선정하였으며, 11월20일부터 기본계획수립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각 사업은 2019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역산업을 뒷받침할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전국권역을 연결하는 광역 교통망을 구축하기 위하여 시행하는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2019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남부내륙철도, 평택~오송 2복선화, 충북선 고속화, 대구산업선 인입철도 및 석문산단 인입철도 건설사업의 기본계획수립에 착수했다.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2019 국가 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남부내륙철도, 평택~오송 2복선화, 충북선 고속화, 대구산업선 인입철도 및 석문산단 인입철도 건설사업의 기본계획수립에 착수했다. [자료=국토교통부]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은 서울 및 수도권에서부터 KTX 또는 SRT를 이용하여 진주를 거쳐 거제까지 2시간 40분대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그간 철도로 접근이 불가능했던 영남 내륙지역에 고속철도를 직접 건설하여 낙후지역의 교통 선택가치를 개선하고 산업 및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은 고속철도 병목구간을 해소하여 고속철도 운행횟수를 대폭 증가시킬 것이다. 그동안 전라선, 동해선, 경전선 등 기존선 활용 지역에 고속철도 운행횟수를 늘려달라는 국민의 요구가 지속되었으나 평택~오송 구간의 선로용량이 포화되어 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수서ㆍ서울ㆍ용산에서 출발하는 고속철도가 필수적으로 통과하는 평택~오송 구간에 고속철도 복선을 추가 건설하면 전국 권역의 고속철도 확대 공급으로 서비스를 개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북선 고속화는 기존 충북선의 선형개량을 통하여 충북지역의 경제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연계 노선의 직결운행으로 이용자의 편의성 및 이동성을 개선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현재는 목포에서 강릉까지 4~5시간이 소요되나, 충북선 고속화 사업이 시행되면 3시간대에 접근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산업선의 경우 대구 국가산단 등 산업단지와 연결하는 철도망 건설로 화물운송은 물론 기존 도시철도 등과 연계하여 산업단지에 근무하는 근로자의 출ㆍ퇴근 등 철도교통 편의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석문산단 인입철도 건설사업은 석문산업단지와 송산산업단지에 철도 화물 운송이 가능하도록 철도를 연결하고 적하장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산업단지에서 생산되는 제품이 철도를 이용하여 전국으로 배송될 수 있어 화물운송 효율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지난 2019년 1월 29일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사업을 확정해 발표했다. 예타는 대형 공공투자사업의 경제성 등을 사전에 면밀하게 검증하는 제도로, 예타 면제 조치는 각 지자체가 원하는 사업을 빠른 시기에 추진할 수 있는 요건을 조성하기 위해 이뤄진다. 서울을 제외한 전국 16개 지역에 총 24조 원 규모의 23개 철도·도로·산업단지 조성 사업의 예타가 면제됐다.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예타(예비타당성 조사)면제 철도 사업을 적기에 개통하여 철도 수혜지역을 조속히 확대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은 물론, 후속공정인 설계와 시공 등의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철도 건설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중심이 되는 핵심사업인만큼, 기본계획 단계부터 지자체 등 관련기관과 유기적으로 협조하여 균형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