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탐방과 함께 여름철 향토음식 즐거움 가득
국립공원 탐방과 함께 여름철 향토음식 즐거움 가득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7.15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 해변길, 지리산 노고단, 경주국립공원 등 7선 소개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국립공원의 탐방객들이 녹음과 지역 향토음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여름철 제철음식과 함께하는 국립공원 탐방 7선’을 소개했다.
 
향토음식과 함께하는 탐방명소 7선은 ▲태안 해변길과 붕장어 통구이·붕장어 두루치기 ▲변산반도 고사포해변과 젓갈정식 ▲지리산 노고단과 뽕잎정식 ▲오대산 소금강계곡과 꾹저구탕 ▲주왕산 절골계곡과 골부리조림·골부리국 ▲경주 불국사·석굴암과 한우물회 ▲계룡산 갑사 오리숲과 민물새우칼국수이다.

태안해안국립공원의 태안 해변길을 따라 걸어보면 푸른 바다의 풍광을 만날 수 있고, 변산반도국립공원의 고사포해변에는 고사포자동차야영장과 산책로가 위치하고 있어 송림을 따라 산책하기 좋다. 태안군 전역에서 맛볼 수 있는 고소한 붕장어 통구이와 매콤한 붕장어 두루치기는 여름철 원기를 돋우기에 안성맞춤이다. 염전이 유명한 변산반도 부안지역의 짭짤한 젓갈정식은 내륙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는 특색 있는 음식이다.

태안군 전역에서 맛볼 수 있는 고소한 붕장어 통구이 [사진=환경부]
태안군 전역에서 맛볼 수 있는 고소한 붕장어 통구이 [사진=환경부]

변산반도 부안지역의 짭짤한 젓갈정식 [사진=환경부]

변산반도 부안지역의 짭짤한 젓갈정식 [사진=환경부]

해발 1,507m 높이의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으로 향하는 탐방로에서는 평지에서는 보기 어려운 아고산대의 경관을 감상할 수 있고, 오대산국립공원 소금강계곡과 주왕산국립공원 절골계곡에서는 무더위에 지친 몸과 마음을 시원하게 식힐 수 있다. 지리산 탐방 후에는 초록빛 뽕잎가루전, 뽕잎가루밥, 뽕잎장아찌로 한가득 채워진 건강 메뉴 뽕잎정식을 추천한다. 오대산 소금강계곡 탐방 후에는 송강 정철이 강원도 관찰사로 연곡 일대를 순방하다가 맛보았다는 꾹저구탕이, 주왕산 절골계곡 탐방 후에는 다슬기가 많이 나기로 유명한 청송의 골부리조림과 골부리국이 별미다.

지리산 탐방 후의 건강 메뉴 뽕잎정식 [사진=환경부]
지리산 탐방 후의 건강 메뉴 뽕잎정식 [사진=환경부]
오대산 소금강계곡 탐방 후에는 꾹저구탕을 추천한다. [사진=환경부]
오대산 소금강계곡 탐방 후에는 꾹저구탕을 추천한다. [사진=환경부]

경주국립공원에서는 신라시대 대표 문화유산 불국사와 석굴암을 방문할 수 있고, 계룡산국립공원에서는 고목이 줄지어 서있는 오리숲길을 따라 전통사찰 갑사를 탐방할 수 있다. 예로부터 목장이 많았다는 경주는 한우 육회와 아삭한 배ㆍ오이가 어우러진 한우물회의 시원한 맛을 즐길 수 있고, 계룡산 인근 공주는 민물새우칼국수의 고소한 맛을 즐기기에 좋은 지역이다.

경주의 한우물회 [사진=환경부]
경주의 한우물회 [사진=환경부]
계룡산 인근의 공주의 민물새우칼국수 [사진=환경부]
계룡산 인근의 공주의 민물새우칼국수 [사진=환경부]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