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를 무대로 항일투쟁에 나섰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초대 국무총리
러시아를 무대로 항일투쟁에 나섰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초대 국무총리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7.01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 2019년 7월의 독립운동가 이동휘 선생 선정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 이하 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이동휘(1873.6.20.~1935.1.31.)선생을 2019년 7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라고 밝혔다.

2019년 7월의 독립운동가 이동휘 선생.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이동휘(1873.6.20.~1935.1.31.)선생을 2019년 7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사진=독립기념관]
2019년 7월의 독립운동가 이동휘 선생.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이동휘(1873.6.20.~1935.1.31.)선생을 2019년 7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사진=독립기념관]

 

1873년 6월 20일 함경남도 단천에서 빈농의 아들로 출생한 선생은 한학을 공부하였고, 1890년 아버지의 주선으로 하급관리 통인이 되었다. 1896년 관직을 포기하고 상경한 이동휘는 무관학교에 입학하여 근대 군사기술을 습득하였다. 졸업 후에는 참위와 삼남검사관을 거쳐 강화도 진위대장으로 임명되었다.

1904년 러일전쟁 발발 이후 일본의 침략이 가속화되자, 선생은 군직을 사임하고 1905년 보창학교(普昌學校)를 설립하여 민족교육운동에 헌신하였다.

선생은 서북학회(西北學會)와 비밀결사 신민회(新民會)의 지도자로서 구국운동을 전개하였다. 관서·관북지역에서 계몽운동을 주도하던 서북학회의 임시회장을 맡아 지회와 학교설립운동을 전개하고 기관지를 발간하였다. 1911년 3월 안명근·양기탁사건에 연루되어 일제통감부에 체포되어 인천 앞 바다에 있는 무의도에서 1년간 유배생활을 보내야 했다. 1912년 6월 유배에서 해제된 선생은 1913년 2월경 압록강을 건너 북간도로 탈출하였다.

선생은 북간도 한인자치기관인 간민회(墾民會)를 지도하는 한편, 북간도 각지를 순회하며 신교육을 보급하며 동포사회의 단결과 민족의식을 고취시켰다. 러일전쟁 10주년이 되는 1914년에는 제2의 러일전쟁 발발에 대비하여 항일광복전쟁계획을 수립하였다. 이를 위해 선생은 만주와 러시아의 민족운동세력을 규합한 대한광복군정부(大韓光復軍政府)를 조직하였으며, 북간도 왕청현 나자구에 사관학교를 설립하였다.

1918년, 선생은 하바로브스크에서 김알렉산드라, 유동열, 김립, 오성묵, 오와실리, 이인섭 등 동지들과 최초의 한인사회주의정당인 한인사회당을 창당하였다. 한인사회당은 기관지 발행, 군사학교 설립, 일본군병사들을 상대로 한 반제반전(反帝反戰)선전, 한인적위대 조직 등을 추진하였다

선생은 19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국무총리직에 취임하였으며 상해임시정부는 선생을 비롯한 주요 각원들이 취임함으로써 지지기반이 훨씬 확대되었으며, 독립운동 최고기관으로서의 권위도 확립되었다. 선생은 국제혁명운동희생자후원회(MOPR) 활동을 전개하던 중 1935년 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선생은 안정된 체제에서 방안을 찾는 정치가라기보다는 혁명적 방법에 의해서만이 조국광복을 달성할 수 있다는 신념을 지녔던 진보적 민족혁명가였다. 특히, 조국광복을 위한 일이라면 모든 일에 앞장서서 선봉에 서고야마는 선생의 진보적 행동성과, 전통적인 권위와 사회적 제약을 과감히 개혁코자 했던 혁명성은 다른 사람들의 추종을 불허했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부는 독립운동에 전 생애를 바친 공적을 기려 1995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2019년 7월의 독립운동가 이동휘 선생을 기리는 전시회를 7월31일까지 한 달간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제5·6관 통로)에서 개최한다. 전시회에는 이동휘 사진 등 9점이 전시된다.

1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