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으로 느끼는 ‘사랑하는 나의 조국’
음악으로 느끼는 ‘사랑하는 나의 조국’
  • 정유철 기자
  • npns@naver.com
  • 승인 2019.06.26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서울현충원, 27일 ‘현충원과 함께하는 호국 정기음악회’ 개최

국립서울현충원(원장 김윤석)은 6월 27일(목) 오후 7시 30분 현충관에서 ‘현충원과 함께하는 호국 정기음악회’를 개최한다.

올해 두 번째로 개최하는 ‘정기음악회’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사랑하는 나의 조국”을 주제로 한다. 선열들의 뜻을 추모하고, 호국정신을 마음 깊이 되새기며, 국가의 소중함을 느끼는 음악으로 구성하였다.

국립서울현충원은 6월 27일(목) 오후 7시 30분 현충관에서 ‘현충원과 함께하는 호국 정기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국립서울현충원]
국립서울현충원은 6월 27일(목) 오후 7시 30분 현충관에서 ‘현충원과 함께하는 호국 정기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국립서울현충원]

국립서울현충원은 “6·25전쟁으로 많은 사람이 오랫동안 고향을 떠났거나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져야 했던 격동의 시대 상황과 어우러진 음악과, 추억의 얼굴, 감사의 얼굴, 그리운 얼굴을 기억 하고자 6·25전쟁의 역사상 의미와 교훈을 되새겨 보는 공연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음악회는 국방부 근무지원단 국군교향악단 90인조 오케스트라와 군악대대, 협연자가 출연한다. 국방부 근무지원단 교향악대장 송호찬 소령의 지휘로, 바리톤 우주호, 소프라노 유성녀, 국악인 오혜원, 가수 허각, 국방부 중창단 등이 참여하여 호국정신을 주제로 선율을 선사한다.

또한 안중근 의사의 생애를 소재로 제작한 뮤지컬 ‘영웅’의 대표곡들을 국방부 뮤지컬팀이 선사한다.

국립서울현충원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위훈을 기리고 유가족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연 4회 매 분기별 마지막 주 음악회를 개최한다.

2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