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참전 非군인 등 미등록 유공자 찾는다
6‧25 참전 非군인 등 미등록 유공자 찾는다
  • 강나리 기자
  • heonjukk@naver.com
  • 승인 2019.06.20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격대원, 노무자 등 비군인 유공자를 포함 미등록 국가유공자 발굴

6‧25전쟁 당시 군인 뿐 아니라 유격대원, 노무자, 국민방위군 등 군인이 아닌 신분으로 참전한 사람들이 있었다. 국방부 추산으로는 약 103만여 명에 이른다. 그들은 지난 70여 년 세월로 인해 증빙자료가 없어지거나 함께 참전한 동료 보증인을 찾기 어려워 그동안 참전 유공자로 인정받기 어려웠다.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20일 국방부와 경찰청, 지자체 등과 협력하여 비非군인 6‧25참전자 등 미등록 참전유공자를 적극 발굴해 보상과 예우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비군인 6‧25참전자에 대한 정부주도 발굴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국방부와 경찰청, 지자체 등과 협업하여 지난 2년간 생존자 77명을 발굴하고, 이들에게 월 30만원의 참전명예수당 지급과 병원 진료비 감면, 국립묘지 안장 등 맞춤형 지원과 예우를 하고 있다.

사례를 보면 6‧25전쟁 당시 유격대 소속으로 참전했던 강원 춘천 거주 강00(87세) 씨는 배우자와 기초생계급여를 받고 있었는데 국가유공자 등록 제도를 전혀 알지 못했다. 강 씨는 “정부가 직접 찾아서 참전명예수당 지급 등 예우를 해 주어 진심으로 고맙다”고 했다. 또한 유격대 소속이던 대구 거주 87세 김00 씨도 국가유공자 등록 당시 병환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해 본인과 대화가 불가능해 등록하지 못하다가 최근 등록했다. 자녀는 “돌아가시기 전에 참전유공자로 등록되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동안 6‧25전쟁 참전자 90만여 명 중 42만여 명이 보훈대상자로 등록하지 못해 발굴을 계속 하고 있다. 정부가 참전 자료를 직접 찾은 결과 현재까지 생존자 6,597명, 사망자 50,839명 총 57,436명을 발굴하여 보상과 예우를 하고 있다. 특히 2018년부터는 비非 군인 6‧25참전유공자를 비롯해 월남 참전유공자 및 훈장 수여자 중 미등록 국가유공자를 발굴대상으로 확대 추진하고 있다.

미등록 참전유공자 발굴은 국정과제인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구현하고 모든 국민이 국가유공자를 존경하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실현하는 사업이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국가유공자로 등록하지 못하고 있는 분들이 하루빨리 등록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