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일 국립공원의 날’ 법정기념일 지정 추진
‘3월 3일 국립공원의 날’ 법정기념일 지정 추진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2-28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공단, 처음 국립공원 제도를 도입한 날을 국민투표로 선정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국립공원의 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매년 3월 3일을 ‘국립공원의 날’로 지정하고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매년 3월 3일을 '국립공원의 날'로 지정해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 갈무리]
국립공원공단은 매년 3월 3일을 '국립공원의 날'로 지정해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국립공원공단 홈페이지 갈무리]

국가가 자연자원을 특별히 관리하기 위해 지정하는 자연유산인 국립공원은 1967년 지리산이 제1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이후 2016년 태백산까지 전국에 22개가 있다. 국립공원은 총 3,972㎢의 면적으로 전체 국토면적(10만 339㎢)의 약 4%를 차지하며, 2018년 12월 기준으로 22,055종의 야생생물이 살고 있으며 이중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총 267종 중 175종이 살고 있다.

작년에는 약 4,382만 명의 탐방객이 국립공원을 방문해 국민들의 안락한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탐방객이 가장 많은 국립공원 5곳은 한려해상(644만 명), 북한산(552만 명), 지리산(331만 명), 설악산(324만 명), 무등산(314만 명) 순이다.
 

지난 1970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설악산국립공원 전경. [사진=김경아 기자]
지난 1970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설악산국립공원 전경. [사진=김경아 기자]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의 가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취시키고, 국립공원의 의미를 새롭게 조명하기 위해 ‘국립공원의 날’ 지정을 추진한다. 이번에 ‘국립공원의 날’로 선정한 3월 3일은 국립공원 제도의 근거 법령인 ‘공원법’이 공포·시행된 날로 역사적 의미가 있다. 지난해 5월 국민 3천여 명이 국립공원 누리집(www.knps.or.kr)과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이날로 선정했다.

올해는 국립공원의 날을 기념하는 첫 해로 3월 5일에 강원도 원주 혁신도시에 위치한 국립공원공단 본사에서 임직원 200명이 국립공원 50년사 봉정식, 순찰차 발대식, 주제영상 상영 등 자체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그리고 다양한 기념행사를 국립공원 봄 주간 기간인 4월 27일부터 5월 12일까지 전국 국립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해 환경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 부처와 ‘자연공원법’ 개정을 위한 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며, 국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기념행사를 통해 법정기념일 지정의 필요성 또한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국립공원의 날을 기념하여 개최하는 다양한 행사를 통해 국립공원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0
0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