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갯게 동면 모습 국내 최초 확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갯게 동면 모습 국내 최초 확인
  • 김경아 기자
  • abzeus@nate.com
  • 승인 2019.02.1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 생태계 조사 중 발견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최근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도 해안가에서 해양생태계 조사 중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갯게의 동면 모습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 이번에 확인한 갯게의 서식굴은 입구 너비가 7~10cm, 길이는 100cm, 지면으로부터 깊이는 약 30~50cm이며, 입구에서부터 안쪽으로 불규칙하게 구부러진 형태다.

국립공원공단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도 해안가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갯게의 동면 모습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 [사진=환경부]
국립공원공단은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도 해안가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갯게의 동면 모습을 국내 최초로 확인했다. [사진=환경부]

갯게는 우리나라 서·남해안 하구의 갯벌에 주로 서식한다. 몸 크기에 비해 크고 강한 집게발을 지니고 있어 구멍을 잘 파고, 둑이나 도랑에 구멍을 내서 허물어뜨리기도 하여 '논둑 허물기의 명수'라고도 불린다. 과거에는 울산, 포항, 심지어 북한의 원산 등 동해안에도 살았지만, 하구 지역의 개발과 오염이나 교란 같은 인위적인 간섭으로 서식지가 사라지면서 지금은 서ㆍ남해안과 제주도의 일부 지역에서만 아주 적은 수가 발견된다. 갯게는 다른 멸종 위기종과 비교했을 때, 개체 수가 매우 적어 현재 갯게가 발견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보존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

국립공원공단 연구진은 갯게의 동면 습성 연구를 위해 동면 모습을 내시경 카메라를 이용하여 촬영하고, 폐쇄된 서식굴의 형태, 서식굴 안의 온도를 측정한 후, 동면을 취하는 갯게의 모습을 올해 1월 14일에 촬영했다.

서식굴은 여름철에 안쪽까지 개방된 데 비해 겨울철에는 입구에서 약 10cm 깊이까지는 낙엽, 풀, 흙으로, 10~80cm까지는 흙으로 덮여 있고, 제일 안쪽에 갯게가 동면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서식굴 외부 온도가 –3℃~10℃로 변화될 때 갯게가 동면하는 공간은 5~6℃로 유지된다. 이는 체온유지가 쉽지 않은 갯게가 급격한 온도변화로부터 살아남기 위한 생존전략으로 파악된다.

서식굴 안쪽에 내시경 카메라의 조명을 비추었을 때, 갯게가 약 5분 정도 천천히 움직이다가 이후에는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것으로 보아 외부자극이나 상황에 스스로 반응할 수 있는 상태의 동면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논둑 허물기의 명수' 겟게는 하구 지역의 개발과 오염 등으로 서식지가 사라지면서 서·남해안과 제주도의 일부 지역에서만 아주 적은 수가 발견된다. 갯게는 다른 멸종 위기종과 비교했을 때, 개체 수가 매우 적어 갯게가 발견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보존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  [사진=환경부]
'논둑 허물기의 명수' 겟게는 하구 지역의 개발과 오염 등으로 서식지가 사라지면서 서ㆍ남해안과 제주도의 일부 지역에서만 아주 적은 수가 발견된다. 갯게는 다른 멸종 위기종과 비교했을 때, 개체 수가 매우 적어 갯게가 발견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보존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 [사진=환경부]

이상규 국립공원공단 책임연구원은 “이번 조사에서 갯게의 겨울철 생존전략을 밝히고 서식지 복원을 위한 과학적인 자료와 영상자료를 취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하동준 국립공원공단 해양연구센터장은 “향후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갯게의 생태학적 연구와 서식지 환경에 대한 조사 및 연구를 강화하여 갯게의 개체군 보호와 복원사업 등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